지역

강릉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 본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올해 경포 환상의 호수 조성 등 22개 사업에 140억원 투입

【강릉】강릉시가 4계절 스마트 관광도시를 목표로 지역 랜드마크를 조성하는 등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25일 시에 따르면 올해 경포 환상의 호수 조성, 오죽헌 전통 뱃놀이 조성, 강릉 트래블 라운지 조성, 강릉 관광브랜드 공연 및 미디어 퍼포먼스 등 22개 세부사업에 140억 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관광산업의 여건이 변화하고 기획재정부의 사업 계획 적정성 재검토로 다소 시일이 소요됐으나 지난해 말 경포권 문화재 현상 변경 심의 통과에 따라 올해에는 경포권 주요 핵심사업 및 전략사업을 본격화 할 수 있게 됐다.

오죽헌 및 월화거리 야간경관 개선, 힐링해변 산책길 정비, 외국인 대상 관광홈페이지(비짓강릉) 구축 등 16개 선도사업과 강릉 시티버스 운영, 관광형 자율주행차량 운행, 월화교 분수조명 조성, 강릉누들축제, 글로벌 마케팅, 양양국제공항 무료셔틀버스 운행 등 49개 세부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추진 결과 2020년 대비 2022년 주요 성과 지표인 △외부 방문자 수 증감률(6.45% 증가) △외국인 관광객 전국 대비 비율(4.7%→5.6%) △내국인 관광객 수(6.4% 증가) △해외 인지도(38.9%→40.6%) △관광목적지 검색량(560만건→640만건) △숙박 방문자 비율(19.1%→19.5%) 등이 모두 개선돼 지역관광 거점으로의 기능과 역할 측면에서 가시적인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편 강릉시는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관광거점도시 조성을 통해 2023 강릉 세계합창대회, 2024 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 2026 ITS세계총회 등 주요 국제이벤트 성공 개최 및 외국 관광객 유치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김일우 강릉시 관광개발과장은 “글로벌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해 국제관광도시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고, 세계 100대 관광명소, 세계 100대 관광도시 진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