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강릉아트센터,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공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10월1일부터 3일까지 사임당홀과 야외광장에서 개최

【강릉】강릉아트센터는 국내외 재즈 트렌드를 주도하는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의 공연무대를 다음달 1일부터 3일까지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과 야외광장에서 함께 개최한다.

이번 재즈공연은 자라섬재즈페스티벌에 오르는 팀 중 스페인 공연팀을 중심으로 독일과 이스라엘, 3개국 4개 공연팀이 강릉무대에 오르며 독창적이고 아름다운 재즈의 선율을 들려준다.

특히 올해 자라섬재즈페스티벌은 스페인의 음악을 주제로 열리는데 2일 사임당홀 첫 번째 무대에 오르는 ‘바렌시아’의 연주와 플라멩코 춤은 신비롭고 열정적인 음악으로 국내 무대에서 쉽게 감상하기 힘든 연주와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또한 스페인과 독일 등 유럽의 전역에서 사랑받고 있는 ‘숨라’, ‘베를린피플’, ‘샬로쉬’ 등 세계 정상급의 재즈 연주자들의 실황공연은 관객들에게 열광적인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자라섬재즈페스티털 해외공연 외에도 야외광장에서 펼쳐지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야외광장의 프린지공연 등 강릉에서 활동 중인 청년 연주자들을 중심으로 구성 된 재즈빅밴드를 시작으로 3일간 밴드, 중창, 싱어송라이터 등 가을 주말에 음악과 함께 할 수 있는 음악공연이 펼쳐진다.

이어질 재즈극장에서는 강릉아트센터 개관공연과 코로나19 희망프로젝트로 기획되었던 온라인 실황공연 중 하이라이트 무대를 야외에서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