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원주시 행정조직개편안 시의회서 기사회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민의힘 소속 의원 동의로 본회의 상정…투표 거쳐 가결
더불어민주당 “다수당 힘의 논리로 밀어 붙여” 유감 표명
시, 다음달 정기 인사 단행 등 조직개편 후속 조치에 만전

【원주】원주시 행정조직 개편안이 진통 끝에 시의회 문턱을 넘었다. 시의회는 29일 본회의장에서 제235회 정례회(1차) 제3차 본회의를 열고 조직개편안을 담은 시 행정기구 설치 조례를 의결했다.

이에앞서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행정복지위원회는 시의 조직개편안을 부결했었다. 하지만 시의회는 이날 국민의힘 의원 중 12명의 동의로 본회의에서 안건을 재상정해 재적 의원 24명 중 찬성 13, 반대 11로 가결시켰다.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은 13명, 민주당 소속 시의원은 11명이다.

표결 직전 민주당 소속 안정민 의원은 “문화국을 문화교통국으로 바꾸면 업무 효율성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등 문제가 많다. 무엇보다 상임위에서 부결된 사안이 본회의에 다시 상정되는 것 자체가 다수당 힘의 논리에 의한 것으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소속 유오현 의원은 “이번 시 조직개편안의 본회의 재상정은 민주적 절차에 의한 조치로, 추후 행정사무 감사 등을 통해 의원들이 꼼꼼하게 살필 수 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재용 시의장은 “이번 행정기구 개편으로 소외받는 직렬이 없도록 시 집행부가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조직개편안이 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곧바로 후속 인사를 준비, 다음달 중순께 정기인사를 단행한다는 방침이다.

시 조직개편 통과로 민선8기 동력 기반을 마련했지만, 정치권은 당분간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본회의 직후 "상임위 결정을 무시하고 재상정해 감시와 견제라는 의회 존재가치를 훼손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며 "소속 정당을 넘어 시민의 대변인으로서 의사결정에 임해달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시의회는 이날 1조9,298억원 규모의 제2회 원주시 추가경정예산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