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일반

한국마라톤 큰 별이 지다…보스톤대회 영웅 함기용 선생 별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1950년 미국 보스턴대회 우승
故손기정선생 만나 운동 시작
한국마라톤 역사에 업적 남아

고(故) 함기용 대한육상연맹 고문이 2019년 열린 춘천호반마라톤대회에서 시총하는 모습. 강원일보DB

보스턴 마라톤에서 우승한 함기용 대한육상연맹 고문이 지난 9일 밤 9시36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춘천 출신인 고(故) 함기용 고문은 1950년 4월 19일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대회에서 2시간32분39초를 기록하며 전세계 참가 선수 중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한국 마라톤의 영웅이다.

춘천시 동내면 사암리가 고향인 함 고문은 16세가 되던 해인 1946년 당시 전국을 순회하며 마라톤 꿈나무를 발굴하던 고(故) 손기정 선생과 만나면서 마라톤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양정고 마라톤부에 입단해 훈련에 매진한 그는 운동을 쉬는 날에도 서울 시내 전차를 따라 서울역에서 노량진까지 달리며 끊임없이 연습에 매달린 노력파로 유명한다.

그의 보스턴 마라톤 신화는 마라톤 입문 4년, 42.195km 풀코스를 네번 밖에 뛰지 않은 가운데 그의 땀과 눈물, 재능이 만들어 낸 뜻 깊은 결실이었다.

1950년 보스턴 마라톤대회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는 고(故) 함기용고문.

당시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서 함 고문에 이어 송길윤, 최윤칠 선수가 연달아 골인하는 등 1~3등을 휩쓸면서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대회 한달여 후에 6·25전쟁이 터지면서 승리를 기쁨을 나누지도 못한 채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점차 잊혀졌다.

하지만 강원일보사와 춘천시가 2004년 그의 보스턴 마라톤 제패를 기념해 ‘춘천호반마라톤대회’를 만들면서 그가 한국 마라톤사에 남긴 업적이 널리 알려지게 됐다. 함기용 선생은 매해 대회에 참가해 시총과 함께 선수들에게 덕담을 전달하는 모습으로 후배들과 호흡을 같이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명자씨와 자녀 함종규·선애씨, 사위 반상헌씨, 며느리 최진희씨 등이 있다. △발인=12일 오전 7시 △장지=용인 평온의 숲 △빈소=분당차병원장례식장 3호실 △연락처=(031)780-617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