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피플&피플]강릉고 동문 아버지와 아들 '팔순 기념' 장학금 쾌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진 왼쪽부터 장남 조근형, 조병익씨, 박영화 강릉고동문회 장학문화재단 이사장.

강릉고 1회 졸업생인 아버지와 30회, 32회 졸업생인 두 아들이 아버지의 팔순 기념으로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을 쾌척, 화제가 되고 있다.

강릉시 노암동에 거주 중인 강릉고 1회 졸업생 조병익(79)씨는 지난 18일 강릉고총동문회 주최로 열린 체육대회에서 ‘강릉고동문회 장학문화재단’에 1,000만원의 장학기금을 을 전달했다.

올해 팔순인 조씨는 “모교와 후배를 위해 의미있는 일을 해보고 싶다”는 뜻을 장남 근형(강릉고 30회·강릉시 재난안전과장)·차남 윤형(강릉고 32회·사업)씨에게 제안했고 같은 학교 동문인 두 아들 역시 아버지의 뜻에 흔쾌히 동참했다.

조병익씨는 “팔순을 맞아 아들 2명과 같은 고등학교를 졸업했다는 사실이 의미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 같은 영광을 기억하고 후배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다가 장학기금을 기탁하게 됐다”며 “아들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더 기쁘다”고 말했다.

박영화 장학문화재단 이사장은 “1회 선배님이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셔서 고맙다”며 “본인이나 집안에 좋은 일이 생겼을때 모교를 위해 도움이 되는 일을 하는 동문들이 많아 언제나 흐뭇하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