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범죄 꼼짝마"…원주시 도로방범 CCTV 전면 개편 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올해 CCTV 33대 전면 교체…내년에는 시내 교차로 10곳에 신규 설치

◇원주시청

【원주】원주시가 시민 안전확보 차원의 그물망 감시체계 구축을 위해 도로방범 CCTV를 전면 개편한다.

시는 차량을 이용한 범죄 증가로 시민 안전서비스 수요 급증과 도로방범 CCTV 내구연한 경과로 차량번호 인식율이 저하됨에 따라 CCTV 교체·확대를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선 지역 내 도로방범 CCTV 44대 중 올 6월 차량번호 인식률이 낮은 11대를 교체했다. 올해 말까지 사업비 2억원을 추가 투입해 노후화된 차량번호 인식용 도로방범 CCTV 22대를 전면 교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원주경찰서와의 협의를 거쳐 9월까지 추가 확대 대상 지역을 지정, 내년 상반기 중 시내 주요 교차로 10곳에 차량번호 인식용 CCTV를 확대한다.

원강수 시장은 “도로방범용 CCTV 확충사업은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주요 사안인 만큼 강력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 원주’ 조성을 위해 조기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