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이직자 10명 중 4명 “옛 직장 돌아가고파”

이직한 직장인 10명 중 4명은 다시 예전 직장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온라인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1,135명을 대상으로 '예전 직장으로의 재입사 의향'을 조사한 결과, 40.1%가 있다고 응답했다.

성별은 여성(37.2%)보다 남성(41.4%)이 높았으며, 직급별로는 과장급(47.5%)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재입사를 희망하는 이유로는 '이직하고 보니 전 직장이 나은 것 같아서(43.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빨리 적응해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어서(29.9%)', '이전 직장 동료들과의 친분이 더 두터워서(22.6%)', '실력을 인정받을 것 같아서(20.4%)' 등의 순이었다.

반면 재입사한 것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53점으로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현표기자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