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원주]기업도시 용지분양 청약광풍 다시부나

13일까지 총 17필지 공급 나서

【원주】원주기업도시 용지 분양에 또다시 청약 광풍이 몰아칠 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주)원주기업도시(대표:유재원)는 오는 13일까지 상업·업무 용지 8필지, 주차장 용지 4필지, 주유소·가스충전소 용지 3필지, 종교시설 용지 2필지 등 모두 17필지에 대한 분양 신청을 받는다. 상업·업무 용지는 13억~37억1,000만원 예정금액에 입찰을 통해 낙찰자를 선정하고 주차장 용지는 1㎡에 61만8,000~65만원, 5억900만~7억2,900만원 가격에 공급되며 추첨을 통해 수요자를 찾고 대금은 2년 분할 납부된다.

중심상업 지구와 준주거지 내 주유소·가스충전소 용지는 16억7,800만~23억300만원에 선착순 수의계약하고 대금은 3년 분할 납부 하면 되 종교시설 용지 역시 선착순 수의계약으로 분양된다.

지난 4월 실시된 원주기업도시 점포 겸용 단독주택용지 등 분양에서는 최고 청약 경쟁률이 6,204대1을 기록했고, 평균 1,388대1로 전국적인 투자 광풍을 불러일으켰다.

신재삼 원주기업도시 마케팅 팀장은 “상반기 택지 분양 때와는 공급 물량 성격과 시장 상황이 많이 다르다”며 “지나친 청약 경쟁은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원주기업도시는 시와 특수목적법인인 (주)원주기업도시가 2005년부터 지정면 가곡리 등 529만㎡ 부지에 모두 9,480억원을 들여 조성 중인 인구 2만5,000명 복합·자족형 도시다.

유학렬기자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