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임시정부 100주년… 근현대사 정조준 대형극 봇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vN '미스터 션샤인' 이어

KBS 의열단 조직한 '김원봉'

SBS 녹두장군 '전봉준' 제작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내년,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근현대사를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대형 시대극들도 연이어 제작 소식이 전해온다. 가장 먼저 첫발을 뗀 것은 인기 작가 김은숙의 신작인 tvN 주말극 '미스터 션샤인'(사진)이다. 이 드라마는 독립운동가 등 실존인물을 모델로 두고 시작한 작품은 아니다. 대신 일제강점기 직전, 1900년대 초반 의병활동을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차별화를 꾀했다. 첫 방송 전부터 '건국 100주년을 한 해 앞둔 해에 방송'한다는 점을 강조한 '미스터 션샤인' 측은 기존 영화와 드라마에서 볼 수 없는 시대를 배경으로 하면서 지역 배경, 의상, 배우들의 말투 등까지 새로 만들어내 보는 재미를 안겨준다.

KBS-1TV는 약산(若山) 김원봉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2016년 '장영실'을 마지막으로 명맥이 잠시 끊긴 대하드라마를 내년 광복절 전후 방송을 목표로 기획 중이라고 밝혔다. 의열단을 조직한 김원봉(1898~1958년)은 영화 '암살'(2015년)과 '밀정'(2016년)을 통해 최근 대중에 많이 알려진 인물. 또 항일무장투쟁의 상징적인 인물임에도 월북 행적과 종파 다툼으로 남북한 어디에서도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비운의 독립운동가라 드라마화하기에 극적으로도 의미가 있다.

SBS TV에서도 국내 드라마로서는 처음으로 녹두장군 전봉준을 주인공으로 한 사극을 기획 중이라고 밝혔다. 구한말 동학농민운동 지도자인 전봉준은 부패한 시기 민초들의 반란을 상징한다는 점에서 우리 역사를 되짚는 것뿐만 아니라 현 사회상도 되돌아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