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기후변화 대비 수소경제 구현 머리 맞댄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선포럼 2021 개막

정선포럼2021 개회식이 19일 정선 하이원리조트 컨벤센센터에서 최문순 지사, 곽도영 도의장, 강금실 강원문화재단이사장, 최승준 정선군수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강원도청 제공.

강원도와 정선군, (재)강원도관광재단이 주최하는 ‘정선포럼 2021'이 19일 온라인으로 개막했다. 올해로 4회 차를 맞이한 정선포럼은 강원도가 친환경 문화 포럼이자 생태문명포럼으로 기획한 글로벌 포럼이다. 올해는 개최지인 정선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무관중 온라인 행사로 열리며 21일까지 모든 세션이 강원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지속가능한 지구와 함께하는 삶'을 주제로 한 이번 포럼은 공동조직위원장인 강금실 강원문화재단 이사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최문순 지사, 최승준 정선군수, 강옥희 강원도관광재단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개회식으로 막을 올렸다. ‘2050년, Zero를 향한 오늘의 약속'이라는 주제의 개회식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미디어파사드와 VR 드로잉, 정선아리랑문화재단 뮤지컬공연, 청년 환경운동가의 메시지 전달 등이 어우러졌다.

이어 제프리 삭스(Jeffrey David Sachs)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가 기조강연자로 나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대한민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제프리 삭스 교수는 “우리는 이미 위기에 한가운데에 있다. 1만년간의 기후변화를 보면 매우 위험한 순간으로 기후변화는 빠르게 나쁜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고 전제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탄소중립을 빠른 속도로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며 “탄소배출 없이 에너지를 생산하기 위해 수소경제를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역동적인 혁신경제를 보유한 나라로 기술의 최전선에 있다”며 “인류는 수소경제를 필요로 한다. 한국이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둘째 날인 20일 오전 10시30분부터는 ‘제로 플라스틱! 제로 웨이스트! 작은 실천이 만드는 큰 변화'를 주제로 송호섭 스타벅스 코리아 대표이사, 김상욱 경희대 물리학과 교수, 이욱정 요리인류 대표가 출연하는 토크콘서트 등이 열린다.

최기영기자 answer07@kw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