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5호 태풍 송다 영향 내일까지 최대 250㎜ 이상 폭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31일 오전 11시 40분 현재 천리안위성 2A호가 포착한 한반도 주변 구름 사진. [국가기상위성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5호 태풍 '송다'(SONGDA)의 영향으로 31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일부지역은 최대 200㎜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송다는 31일 오전 9시 중국 칭다오 370㎞ 해상을 지났다. 송다는 상하층이 분리되면서 태풍의 '원통형 구조'가 깨져 열대저압부로 돌아가는 중이다.

송다와 송다 동쪽에 자리한 북태평양고기압 사이로 열대와 적도해상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밀려들어 오면서 비구름대가 형성돼 제주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고 있다.

30일 0시부터 31일 오전 11시까지 강수량을 보면 제주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에는 비가 116.1㎜나 쏟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서귀포시와 제주시에는 각각 95.4㎜와 70.6㎜ 비가 내렸다.

특히 한라산 삼각봉(360㎜), 영실(322.5㎜), 진달래밭(312.5㎜), 윗세오름(312㎜) 등은 누적 강수량이 300㎜를 넘었다.

남부지방 중엔 지리산(경남 산청군 시천면)에 비가 86㎜ 내려 가장 많았다.

이번 비는 8월 2일까지 이어지겠다.

31일 오전 11시 이후부터 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남·경남·제주 50~100㎜, 전북·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경북 30~80㎜, 강원영동·울릉도·독도 10~60㎜로 예상된다.

고온다습한 공기가 산이나 섬에 부딪히는 영향으로 지리산 부근과 남해안에는 각각 250㎜와 200㎜ 이상 비가 더 올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산지에는 150㎜ 이상 비가 더 내리겠다.

기류가 수렴하는 경기북부와 경북북부에는 120㎜ 이상 비가 추가로 오겠다.

강원 영동과 울릉도·독도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0m, 서해 1.0∼4.0m, 남해 1.5∼4.0m로 예측된다.

송다와 고온다습한 공기 영향이 끝난 뒤 내달 3일부터 5일까지는 북태평양고기압이 다시 우리나라를 뒤덮으면서 밤사이 기온이 25도 밑으로 떨어지지 않은 열대야가 계속되겠다.

내달 6일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이 조금 수축하면서 우리나라 북쪽으로 저기압이 지나가 중부지방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세차게 내릴 땐 시간당 30~50㎜ 이상 퍼부을 것으로 예상된다"라면서 "계곡이나 유역이 넓지 않은 하천·강은 폭우에 순식간에 범람할 수 있으니 되도록 가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