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동해항 국제카페리(이스턴드림호)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톡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작년 3월 항로 개설 이후 113항차 운항…항차당 물동량 24% 증가
두원상선 거래 업체 수 작년 상반기 53개 → 올해 상반기 112개

【동해】지난해 3월부터 동해-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일본 마이즈루 항만을 운항하고 있는 국제카페리 이스턴드림호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한몫을 하고 있다.

동해시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스턴드림호는 지난해 3월부터 올 6월까지 모두 113항차를 운항, 컨테이너 921TEU, 차량 3,537대, 중장비 1,185대, 벌크 1,931톤을 운송, 동해항 물동량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선사인 두원상선이 옛 DBS크루즈와 비교할 때 항차당 컨테이너 수와 벌크 양은 줄었지만, 차량은 1.38배, 중장비는 2.41배 늘어 총량으로는 항차당 24%의 물동량을 더 유치했다.

두원상선과 거래하는 화주, 포워더(물류주선업자) 업체수도 크게 증가했다. 2021년 상반기(3월~6월) 53개에서 올해 상반기(1월~6월) 112개까지 늘어났고, 기존 부산항을 이용하던 대기업 화물을 동해항으로 유치함으로써 벌크 뿐 아니라 복합물류를 취급하는 항만조성에 기여했다.

두원상선은 첫 취항 이래 지역에 항만 관련 비용 11억여원, 선박 수리 및 관리비 1억7,000만원, 선원 식자재 구매 등으로 6,000여만원 등 13억원 이상을 소비했다. 연관 기업들과 부차적인 시너지까지 고려하면 매달 1억원 이상의 경제효과를 유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및 러시아 사태에도 불구하고 전국 항만 최초로 여객운송을 재개, 유일한 러시아 직행 운송수단으로 한-러간 인적 교류 창구역할도 하고 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선사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지역 업체와의 상생협력을 도모하고, 카페리와 연계할 수 있는 러시아 차박 여행, 한국 방문 의료여행 등 관광상품 활성화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