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코로나19에 다이내믹댄싱카니발 결국 축소 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원주】3년 만에 정상 개최될 예정이던 원주 다이내믹댄싱카니발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이번에도 대폭 축소돼 열린다.

원주문화재단은 올해 축제 기간을 기존 5일에서 3일로 변경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댄싱카니발은 10월 1~3일 댄싱공연장 일대에서 펼쳐진다. 원도심 등에서 나흘간 분산·진행되던 예선 역시 올해는 1~2일 이틀만 진행되며 예선무대 장소는 댄싱공연장으로 한정된다.

재단은 일정이 축소된 만큼 기존 프로그램을 집약, 밀도 높은 축제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 ESG 친환경 축제로 전환을 시도한다.

1일 800여명의 시민합창단 개막식 무대를 시작으로 축제 기간 국내외 70여 개 팀이 경연을 펼친다. 푸드 트럭 및 부스, 체험 프리마켓 등 부대시설은 130여개 시설이 참가해 기존대로 운영된다.

이재원 총감독은 “코로나19 등 예측할 수 없는 외부 요인으로 축제를 정상적으로 개최하는 데 여러 제약이 따르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시민이 함께 만드는 댄싱카니발 축제 정신을 바탕으로 짧지만 알찬 축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