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휴가 일정 조정하세요” 오늘부터 장마급 폭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8~9일 강한 비 주말까지 내릴 전망
폭염경보·주의보 유지 ‘습한 더위’

사진=연합뉴스

가을 시작을 알리는 입추(7일)가 지났지만 8일부터 '장마급 폭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강원지방기상청은 "8일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영서지역에는 새벽부터, 영동지역은 오후부터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겠다"며 “강한 강수대의 유입으로 9일까지 시간당 50~80mm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8일에서 9일 사이 예상 강수량은 내륙·산지 100~200㎜(많은 곳은 300㎜이상), 동해안 30~80㎜(많은 곳은 150㎜ 이상)다. 비는 9일까지 내린 후 잠시 소강 상태를 접어든 뒤 지역에 따라 길게는 주말까지 다시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7일 춘천, 원주, 영월, 평창, 정선, 횡성, 철원, 화천, 홍천, 양구, 인제, 북부·중부·남부 산지에 호우 예비 특보를 발효하며 비 피해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더위도 지속된다. 춘천, 강릉, 동해, 삼척, 속초, 고성, 양양, 화천, 홍천, 남부 산지에 내려진 폭염 경보와 원주, 평창, 정선, 영월, 양구, 횡성, 철원, 인제, 북부 산지에 내려진 폭염주의보는 유지된다.

강원지방기상청은 "하천 수위가 갑자기 높아지고 산지를 중심으로는 강한 바람이 불 수 있으니 안전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8일 아침 최저기온은 양양 28도, 춘천 26도, 강릉 29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은 양양 30도, ·춘천 27도, 강릉 32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