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친로컬 콘텐츠 여행 ‘시나미, 명주나들이’ 이용자 증가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파랑달협동조합, “전년 대비 예약률 30% 증가”
자체 설문조사 결과 만족도 98%로 높은 평가

최근 가치소비를 선호하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친로컬 여행이 인기다. 2022 여름 휴가 트랜드를 살펴보면 한달살기, 워케이션, 촌캉스 등 로컬을 키워드로 한 여행이 눈에 띄게 늘었고 친로컬 관광상품의 수요도 증가 추세다.

강릉에서 3년차 생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파랑달협동조합 (대표:권정삼)은 최근 사회적거리두기 제한이 풀리면서 친로컬 콘텐츠 여행인 ‘시나미, 명주나들이’의 이용자가 전년대비 2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강릉에서 3년차 생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파랑달협동조합 (대표:권정삼)은 최근 사회적거리두기 제한이 풀리면서 친로컬 콘텐츠 여행인 ‘시나미, 명주나들이’의 이용자가 전년대비 2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 4월부터 진행된 ‘시나미, 명주나들이’는 8월 현재 기준 전년 대비 예약률이 30%나 증가했고 마을 어르신의 요리비법을 엮은 ‘명주할매밥상 요리책’ 의 북쿡토크 프로그램은 예약 오픈 후 1시간여만에 마감되는 등 그 인기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파랑달협동조합 권정삼 대표는 “‘시나미, 명주나들이’의 경우 명주동이라는 장소가 갖는 역사, 문화적 가치는 물론 이 속에 살고 있는 마을주민이라는 핵심 콘텐츠가 잘 반영된 생활관광상품으로 자체 설문조사결과 만족도가 98%에 달할 정도로 높다"며 "주민참여와 더불어 프로그램 참가비 1만원을 전액 명주쿠폰으로 돌려줘 명주동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착한소비로 이어진다는 점에 대해서도 참가자들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용객이 늘면서 올해 전담인력 1명, 보조인력 1명, 지역민 11명 등 자연스럽게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보탬이 됐다.

파랑달협동조합은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6월 경실련 제7회 좋은사회적기업상 시상식에서 좋은사회적기업상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의 2022년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 사업에 선정, 마을어르신의 요리를 직접 배워보는 '명주할매요리교실' 로 친로컬 관광상품을 확대했다.

참가자 김은혜(38·경기 부천시)씨는 “마을 어르신들이 마당을 열고 관광객들의 사진을 찍어준다는 것이 이방인이 아닌 친구로 맞이해주는 것 같아서 너무 따뜻하고 좋았다”며 강릉을 재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나미, 명주나들이’는 문체부가 주최하고 강릉시와 파랑달협동조합이 주관하는 사업으로 오는 10월까지 매주 목,금,토,일 진행되며 온라인 홈페이지(명주트립.kr)를 통해 예약가능하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