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거리두기 전면해제 후 코로나19 재유행…18일 신규 확진자 17만8574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진=연합뉴스

거리두기 전면해제 후 코로나19 재유행으로 18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10만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7만8천574명 늘어 누적 2천186만1천296명이 됐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신규 확진자 수가 20만명 이내에서 정점을 형성한 뒤 천천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 목요일인 지난 11일(13만7천193)의 1.30배, 2주일 전인 4일(10만7천853명)의 1.66배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2만8천679명→12만4천569명→11만9천580명→6만2천77명→8만4천128명→18만803명→17만8천574명으로, 하루 평균 12만5천487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에서는 해외 유입 사례가 633명으로, 코로나19 유행 후 가장 많았다.

여름 휴가철 해외 여행을 다녀온 내국인이 늘어난데다 국내 여행을 온 외국인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17만7천941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4만2천435명, 서울 2만8천375명, 경남 1만1천631명, 부산 1만1천151명, 경북 1만125명, 대구 9천933명, 인천 9천222명, 충남 8천358명, 전남 7천591명, 전북 6천983명, 광주 6천737명, 충북 6천306명, 대전 6천70명, 강원 5천639명, 울산 4천210명, 제주 2천357명, 세종 1천416명, 검역 35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1명 많은 470명으로 지난 16일 563명까지 올라갔던 것에 비하면 다소 줄었다.

전국 중증 병상 가동률은 45.4%(1천790개 중 813개 사용)로 전날(43.7%)보다 1.7%포인트(p) 증가했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60.5%로 전날(61.1%)보다 0.6%p,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43.8%로 전날(44.5%)보다 0.7%p 각각 낮아졌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전국에 1만3천770개소가 있으며, 이중 호흡기 환자 대상 진료와 검사, 처방, 치료를 모두 수행하는 원스톱진료기관은 9천981개소가 운영 중이다.

전날 사망한 확진자는 61명으로 직전일보다 19명 증가했다.

사망자는 80대 이상이 32명(52.5%), 70대가 16명(26.2%)이었으며 60대 16명, 50대 4명, 10대 1명이었다. 이날 10대 사망자가 1명 늘어나며 누적 15명이 됐다.

누적 사망자는 2만5천813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2%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