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토종다래 단종대왕 진상제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영월】영월군과 영월토종다래연구회는 5일 장릉 정자각에서 ‘토종 다래 단종 대왕 진상제례’를 봉행했다.

이번 제례에서는 지역에서 수확한 토종 다래를 단종께 진상하며 단종을 기리고 영월의 특산품인 토종 다래의 우수성을 홍보했다.

다래는 조선 제 6대 임금인 단종이 영월에서 귀양할 때 한성부 부윤을 지낸 우천 추익한 선생이 머루와 다래를 따다가 진상했다는 역사 기록이 전해지며 고려 가요인 청산별곡에도 소개되는 전통 토종 과일이다.

또 크기가 작고 편리하게 껍질 째 먹을 수 있으며 비타민C와 식이 섬유 함량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불어 영월 지역에서는 28농가에서 5.6㏊ 면적에서 재배를 하고 있으며 올해 본격적인 수확은 12일부터 시작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래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는 영월토종다래연구회로 문의하면 된다.

최명서 군수는 “우리 지역의 전통 과일인 토종 다래가 소비자들에게 널리 알려져 영월의 농가 소득에 크기 기여하는 특산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