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국립춘천박물관 개관 20주년 맞아 다채로운 문화행사 펼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립춘천박물관은 올해 개관 20주년을 맞아 다채로운 문화 행사를 펼친다.

먼저 25년간의 역사를 지닌 국내 최고의 바로크 음악 축제인 '제25회 춘천국제고음악제'가 오는 16일 국립춘천박물관에서 개막 공연을 통해 막을 올린다. 이어 17일, 18일, 21일 총 4회의 공연으로 관객을 찾는다.

제9회 춘천SF영화제도 오는 30일부터 10월 3일까지 국립춘천박물관 강당에서 만나볼 수 있다. 다양한 독립SF영화뿐 아니라 시민이 즐길 수 있는 체험행사도 함께 마련될 예정이다.

오는 10월 22~23일에는 국립춘천박물관 개관 20주년을 기념해 '인연, 스무 살의 시작'이라는 타이틀로, 22일은 포크, 인디팝, 블루스 음악콘서트인 '밤하늘의 펄(Fall)', 23일은 힙합과 국악 콜라보레이션 '라임의 왕 김삿갓' 공연이 펼쳐져 시민들의 눈길을 끈다.

김울림 관장은 "개관 20주년에 걸맞은 알찬 내용으로 행사를 준비했다"며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