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한반도 향하던 제14호 태풍 '난마돌' 일본쪽으로 방향 틀어…19일께 제주·남해안 영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제주·남해안 중심 강풍…태백산맥 서쪽 낮 30도 늦더위
제주와 남해안에 강풍주의보…순간풍속 시속 70㎞ 이상

15일 오전 4시 기준 제14호 태풍 난마돌 (NANMADOL) 예상진로 [기상청 제공]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던 제14호 태풍 '난마돌'(NANMADOL)이 일본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난마돌'은 이날 오전 3시께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 초속 27m/s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270㎞ 부근 해상을 지나 17일 오전 3시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초속 39m/s, 강도 '강'인 상태로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440km 부근 해상까지 이동하겠다.

19일 오전 3시께는 중심기압 965hPa, 최대풍속 초속 37m/s로 일본 가고시마 북서쪽 약 14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제주·남해안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난마돌'은 이후 강도 '중'인 상태로 일본 오사카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어 일본 열도를 강타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과 유럽, 일본 기상당국도 대한해협이나 남해안이 아닌 일본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난마돌'은 2016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유명한 유적지의 이름이다.

제12호 태풍 '무이파'(MUIFA)는 15일 오전 3시 상하이 남동쪽 30㎞ 지점을 지나 북북서진하고 있으며 17일 새벽 선양 남남서쪽 70㎞ 지점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전망이다.

제13호 태풍 '므르복'(MERBOK)은 일본 도쿄 동남동쪽 2,160km 부근 해상을 지나 16일 오전 3시께 일본 도쿄 북동쪽 2750km 부근 해상에서 소멸될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오전 4시 기준 제14호 태풍 난마돌 (NANMADOL) 예상진로 [기상청 제공]

15일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전국에 강풍이 불겠다. 동풍이 불어 들면서 태백산맥 서쪽지역엔 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늦더위가 찾아오겠다.

제주·전남해안·경남해안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로 이 지역들엔 풍속이 시속 35~60㎞(10~16㎧), 순간풍속이 시속 70㎞(20㎧) 이상인 강풍이 불겠다. 다른 지역 중에도 순간풍속이 시속 55㎞(15㎧) 내외인 거센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15일 아침 기온은 18~23도였다.

주요 도시 오전 8시 기온은 서울·대전·대구 22.3도, 인천 22.6도, 광주 22.5도, 울산 22.7도, 부산 23도다.

낮 최고기온은 24~31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동해상에 자리한 고기압 때문에 유입되는 동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며 고온건조해지면서 산맥 서쪽지역 낮 기온이 30도 내외로 오르겠다.

중국 상하이 쪽에 자리한 12호 태풍 '무이파'와 일본 남쪽 해상에 있는 14호 태풍 '난마돌'이 공급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중국과 일본에 각각 자리한 건조공기와 부딪히면서 우리나라 주변에 비구름대가 형성됐다.

이에 제주와 서해5도에 16일까지 각각 10~50㎜와 5~20㎜ 비가 오겠다.

동해 중부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신경 써야 한다.

사진=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