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14호 태풍 '난마돌' 오전 10시 부산, 오전 11시 대구, 낮 12시 포항 최근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대순간풍속 초속 20~35m…영동·동해안 시간당 10~30㎜ 비 예상
제주서 낚시객 1명 파도에 휩쓸려 숨지고 수색 해경 대원 3명 다쳐

9월 19일 오후 1시 기준 제 14호 태풍 난마돌(NANMADOL) 예상진로 [기상청 제공]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19일 한반도에 가장 근접한 후 일본 오사카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낚시객 1명 파도에 휩쓸려 숨지고 수색 해경 대원 3명이 다쳤다.

기상청에 따르면 '난마돌'은 이날 오후1시 기준 중심 기압 975hPa, 최대 풍속 32㎧, 강도 '강'으로 일본 오사카 서쪽 390㎞ 지점을 지나 시속 15㎞로 북북동진 중이다.

'난마돌'은 앞서 오전 10시께 부산을 거쳐 오전 11시 대구, 낮 12시께 포항에 최근접했다.

난마돌 영향으로 19일 낮까지 최대순간풍속이 경상해안·울릉도·독도에서는 20~35㎧(시속 70~125㎞), 충남서해안·전라해안·강원영동·경상내륙·제주에서는 15~25㎧(시속 55~90㎞)에 달하겠다. 다른 지역들도 순간풍속이 15㎧(시속 55㎞)에 달하는 곳이 있겠다.

경기서해안을 제외한 대부분 해안과 경남동부내륙은 20일까지, 경상해안과 제주는 21일 새벽까지 순간풍속이 20㎧(시속 70㎞) 내외인 강풍이 이어지겠다.

18일 0시부터 19일 오전 6시까지 주요 지점 최대순간풍속은 부산 남구 오륙도 33.9㎧(시속 122㎞), 경남 통영시 매물도 26.9㎧(시속 97㎞), 울산 북구 화봉동 울산공항 26.8㎧(시속 96㎞)였다.

바다의 경우 서해상에 20일까지, 제주해상·남해상·동해상에 21일까지 바람이 10~30㎧(시속 35~110㎞)로 거세게 불고 물결이 2~8m 높이로 높게 일겠다.

남해동부먼바다와 동해남부먼바다는 19일 최대풍속이 40㎧(시속 145㎞) 이상에 달하고 물결의 높이가 10m를 넘겠다.

비는 강원영동과 경상동부에서 19일 낮까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비가 시간당 30㎜씩 쏟아지면서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칠 수 있으니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경상해안·경북북동산지·울릉도·독도 20~80㎜(울릉도와 독도 많은 곳 100㎜ 이상), 경상동부내륙 5~40㎜다.

강원영동과 경상해안의 경우 18일 이미 20~70㎜ 비가 내렸는데 19일 낮까지 비슷한 양이 더 내리는 것이다.

18일 오후 5시부터 19일 오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을 보면 울산 울주군 간절곶 77㎜, 부산 해운대 67.5㎜, 강원 양양군 설악산 52.5㎜, 경북 경주시 외동 50.5㎜,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 49.5㎜ 등이다.

최대 10m의 높은 파도로 인명 피해도 발생했다.

18일 오후 7시 47분께 제주시 용담 해안도로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하던 A씨가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갔다는 신고가 119 소방당국에 들어왔다.

해경과 119 소방당국은 오후 11시 11분께 A씨를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A씨는 병원에서 사망 판정이 났다.

A씨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해경 임모 경장 등 3명이 높은 파도로 인해 허리와 어깨 등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해상의 높은 파도로 전날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9개 항로 여객선 대부분이 결항한 가운데 이날도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

한라산 7개 입산 코스 중 돈내코 코스의 등반은 전면 금지됐다.

'난마돌'의 영향으로 경북 동해안 지역에는 밤까지 강한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겠다.

사진=연합뉴스

이 지역 예상 강수량은 30∼80㎜이며, 울릉도와 독도에 비가 많이 내리는 곳에는 100㎜ 이상이 내릴 전망이다.

태풍 피해에 대비해 경북도소방본부는 전날 오후 9시께 포항시 남구 호미곶 일대와 대송면, 오천읍 등의 주민 184가구 490명을 대피 조치했다.

대구와 그 밖의 경북 내륙 지역에는 5∼40㎜의 비가 내리겠다.

전날 오전 0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경주 외동 50.5㎜, 포항 구룡포 50㎜, 청도 금천 50.5㎜, 영덕 영덕읍 23㎜, 울릉 태하 19㎜, 울진 온정 15.5㎜, 영양 수비 12㎜, 청송 주왕산 9㎜, 경산 8.5㎜, 영천 5㎜다.

경주와 포항에는 태풍경보, 대구·울진평지·영덕·영양평지·청송·청도·경산·영천·경북 북동 산지에는 강풍주의보, 울릉도·독도에는 강풍경보, 울진평지·영덕·경북 북동 산지·울릉도·독도에는 호우주의보, 동해 남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강풍 특보가 발효 중인 곳에는 최대 순간 풍속이 45∼85km/h(15∼23m/s)인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부산에도 태풍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순간최대풍속 초속 33.9m의 강풍이 불면서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부산경찰청과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부산의 공식 순간최대풍속은 초속 23.2m를 기록했다.

오륙도의 경우 초속 33.9m의 강풍이 불었다.

18일 오후 8시 41분께 부산 동래구 온천동에서는 강풍에 화분이 쓰러지는 바람에 40대 여성이 오른쪽 종아리에 부상했다.

지붕이나 창문 파손, 구조물 낙하 우려 등의 신고가 70건에 달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긴급 안전조치를 했다.

해안가를 중심으로 강풍과 함께 비도 많이 내려 19일 오전 6시 현재 사상구 낙동강생태공원 진입로와 해운대구 마린시티로 등 31곳의 교통이 통제된 상태다.

부산의 공식 누적 강수량은 29.7㎜를 기록했지만, 해운대구의 경우 67.5㎜를 기록했다.

부산시는 침수 피해 등을 우려해 저지대 주민 387가구 512명에게 대피를 권고했고, 103가구 155명이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 상태다.

이날 부산지역 어린이집은 모두 휴원하고, 유치원과 초·중·고교는 원격 수업을 진행한다.

사진=연합뉴스

'울산에는 초속 28m가 넘는 바람이 불며 정전과 가로수 쓰러짐 등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초등학교 4곳과 유치원 2곳은 휴업했고, 총 42개 학교와 유치원이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5분께 북구 중산동 한 도로에 가로수가 쓰러져 소방관들이 출동해 안전조치 했다.

오전 5시 54분에는 남구 삼산동 한 건물 외벽 현수막이 날린다는 신고가 들어와 조치했다.

앞서 오전 3시 54분께는 북구 상방로 한 아파트 베란다 문이 심하게 흔들려 소방관들이 출동했다.

울산소방본부는 이를 포함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7시 30분까지 태풍 관련으로 총 16건 출동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으나 중구 우정동 등 피해 우려 지역 주민 3가구 3명이 대피했다.

정전 사고도 발생했다. 이날 오전 2시 17분께 북구 명촌동 53가구가 정전됐다가 3시간여 만에 복구됐고, 전날 오후 10시께 남구 야음·여천·달동 등에서도 967가구가 정전됐다가 1시간여 만에 전력이 공급됐다.

이날 오전 울산과 김포, 울산과 김포를 오가는 항공편 총 4편이 결항됐으며, 태화강역과 포항·동대구를 오가는 무궁화호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행을 중단한다.

학교도 학사 일정 조정에 들어갔다. 유치원 중 주전초병설과 매산초병설 등 2곳은 휴업했으며, 원격수업과 단축수업을 결정한 곳은 각각 2곳이다.

초등학교는 다전초, 매산초, 주전초, 녹수초 등이 휴업했고, 33곳은 원격수업, 2곳은 단축수업한다. 중학교 원격수업 2곳, 단축수업 8곳, 고등학교는 원격수업 1곳, 단축수업 2곳이다. 특수학교는 4곳 모두 원격수업한다.

최대순간풍속은 동구 이덕서 자동관측장비(AWS)에서 초속 28.4m까지 불었다.

울산시는 '난마돌'이 오전 9시에서 10시 사이에 태풍이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고 비상 3단계 근무 중이며 배수펌프장 26곳, 인명피해 우려 지역 104곳, 지하차도 23곳, 둔치주차장 20곳 등을 확인하고, 91가구에 차수판 326개를 지원했다.

태화강 인근 상습 침수지역인 중구 태화종합시장에는 대형 수중 펌프 7대, 양수기 20대, 모래주머니 4천700개를 배치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울산소방본부는 태화시장 인근에 물이 찰 경우를 대비해 대용량포 방사시스템을 배치했다.

태화강 주변 둔치주차장 16곳도 통제했다.

울주군 언양읍 반천마을 지하 주차장은 일시 폐쇄하고 인근 초등학교에 임시 주차장을 마련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