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막걸리 인문학 콘서트’ 열린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30일 동해 강원막걸리학교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는 막걸리 빚기.

【동해】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 성과 공유를 위한 ‘막걸리 인문학 콘서트’가 30일 오후 2시 동해시 삼화동 강원막걸리학교에서 열린다.

동해문화원 주관으로 진행되는 ‘막걸리 인문학 콘서트’는 그동안 빚은 전통주를 허시명 술 평론가와 송분선 전통주 명인이 참여해 시음과 평가로 이어진다.

또, 통기타 혼성듀엣 ‘꿈꾸는 사람들’과 가수 박하나도 특별출연해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막걸리 마스터 클래스’는 막걸리 빚기가 2021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되면서 막걸리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코로나로 인한 혼술 인구 증가에 따라 한국문화재재단과 문화재청이 지원하는 무형문화재 ‘어울아띠’ 공모사업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이에, 동해시는 전통주, 퓨전막걸리 등 프로그램을 3단계 20회에 걸쳐 삼화동 구.북평합동양조장을 복원해 설립한 강원막걸리학교에서 진행했다.

한편, 막걸리는 서민들의 술이었지만 과거보다 맛과 향, 보존 방법이 개선되면서 최근 세대 구별없이 즐기는 국민술로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젊은 층과 외국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며 관련 창업도 늘고 있는 추세다.

송분선 전통주 명인은 “당나라 시대의 시인이자 문학가 이백은 적당한 술을 마시다 보면 허물이 없어지고 세상사 시름을 잊으며, 술 석잔을 마시면 도를 통하고, 한 말을 마시면 자연과 합치된다라며 술의 가치를 표현했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