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재명 "'외교 참사'는 엎질러진 물이지만, '경제 참사'라도 막아보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9일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외교 참사는 엎질러진 물이지만, 제발 경제 참사라도 막아보자"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에 무역수지 적자, 주가 폭락, 가계부채 부담까지 국민의 고통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전기, 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도 불가피해 보인다"며 "우리 경제의 큰 위기이자, 민생의 위기"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주 들어 환율은 1달러당 1,440원을 돌파하는 등 13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고, 코스피는 120포인트 가까이 하락해 2200대가 무너졌다. 블룸버그는 중국과 일본의 화폐가치 하락이 이어진다면 1997년의 아시아 외환위기가 재연될 수 있다"며 우리 경제에 드린 먹구름이 점점 짙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대표는 "대외경제 취약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의 위기 대응 의지 표명과 발 빠른 초동 조치는 국내외에 분명한 시그널이 될 것"이라며 "주가 폭락에 금리 인상까지 겹치며 가계부채가 늘어나는 만큼 국가가 금융 약자의 버팀목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부채 증가도 감내하겠다는 각오로 가계부채 대책을 제시하고, 한시적 공매도 제한, 한미통화스와프 체결 등으로 심리적 안정감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것부터 해나가겠다. 이번 정기국회에서 양극화, 불평등을 확대할 정부의 비정한 예산을 바로잡고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겠다"면서 "국민의 삶에 여야가 따로 없다. 함께 힘을 모아 경제 참사를 막아내고 위기 극복에 나서자"고 당부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