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김진태의 영화 홍보 ‘得일까 失일까 ’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 지사, ‘정직한 후보2’ 시사회 후 SNS에 홍보글
배급사 직원 “평점테러 당한다”며 멈춰 달라 호소
오히려 영화 관심 높아져…개봉 첫날 관객 1위

김진태 강원도지사 SNS 캡쳐

강원도지사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코미디영화를 칭찬한 김진태 강원도지사의 글이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김 지사가 지난 26일 춘천에서 열린 영화 ‘정직한 후보 2’ 시사회에 다녀 온 후, 자신의 SNS에 사진과 글을 올린 것이 발단이다.

김 지사는 영화의 주인공인 정선 출신 영화배우 라미란의 입간판 옆에서 파이팅 포즈를 취한 자신의 사진과 함께 “라미란이 국회의원에 떨어지고 강원도지사가 돼 겪는 스토리인데 시간 가는 줄 몰랐다”는 홍보성 글을 올렸다. 이어 “강원도청 올로케여서 실감 났고, 거짓말을 못 한다는 설정까지 딱 제 얘기”라고 밝혔다.

전반적으로 영화에 대한 호의가 느껴지는 글이었다.

그러나 영화 관계자의 생각은 달랐다. 자신을 영화 배급 담당자라고 밝힌 A씨는 강원도청 올로케가 아님을 밝힌 후 김 지사가 올린 글 때문에 평점 테러를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전임 도지사님때 찍은 영화인데 왜 숟가락을 올리느냐”는 비난을 하며 “살려달라. 여러사람들이 이 영화에 목숨을 걸고 일했고 흥행 결과에 밥줄 걸린 사람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김 지사가 SNS에 글을 올린 뒤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서는 일부가 영화에 최하 별점을 주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김 지사의 글을 몰랐던 사람들조차 A씨의 답글로 관련 사실이 언론 등에 관심을 받으면서 오히려 논란이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 해당 영화배급사측은 “A씨가 배급사 직원은 맞지만 이는 개인적인 의견일 뿐”이라고 말했다. A씨의 SNS계정은 현재 비공개로 바뀌었다.

하지만 이같은 논란과 관계없이 ‘정직한 후보 2’는 개봉 첫날인 지난 28일 7만2,877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공조2: 인터내셔날’를 누르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