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레고랜드 사태’ 출구 찾았다…12월 중순 채무상환, GJC 경영진 교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도-英 멀린, GJC 인적쇄신 극적합의 결정적
GJC 새 경영진, 경영정상화 통한 채무상환 나설 듯
빚 갚은 후 레고랜드 공방 소강국면 접어들 가능성 커

◇사진=강원일보DB

속보=12월 중순 강원중도개발공사(GJC) 경영진 교체(본보 지난 25일자 4면 보도)와 2,050억원 보증채무 상환이 사실상 동시에 이뤄지며 GJC 회생신청 발표 이후 촉발된 이른바 ‘레고랜드 사태’ 가 출구를 찾아가고 있다.

GJC의 최대 주주인 강원도와 2대 주주인 멀린사는 오는 12월1일 이사회를 열어 신임 대표 선임을 위한 주주총회 일정을 확정한다. 2주 내 임시 주총을 열어야 한다는 정관에 따라 12월 중순 신임 대표를 선임하게 된다. 비슷한 시기 GJC의 보증채무 2,050억원에 대한 상환도 이뤄진다.

강원도와 GJC는 회생신청 발표 이후 극한 갈등을 빚어왔다. 경영진 교체가 일사천리로 이뤄진 배경은 2대 주주인 멀린사와의 합의가 결정적이었다.

당초 강원도와 영국 멀린사 간의 국제적인 갈등으로까지 확전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멀린측은 레고랜드 2단계 개발을 위해 김진태 도정과의 협조관계 구축에 공을 들였다. GJC의 지분 44%를 보유한 대주주임에도 통제가 전혀 불가능했던 강원도 역시 2대 주주인 멀린사의 협조가 절실했다. 결국 양측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며 지난 21일 강원도와 멀린은 GJC의 인적 쇄신에 전격 합의할 수 있었다.

강원도는 이미 신임 대표로 복수의 인물을 접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GJC는 새 경영진이 임명되면 지금까지의 경영 및 계약 전반을 검증한 후 강원도가 대신 갚은 채무 2,050억원을 조기 상환하는데 경영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가 GJC 회생신청 계획을 철회할 가능성도 커졌다. 회생신청 자체가 GJC 경영정상화를 위한 수단이었기 때문이다.

비록 계획과 달리 강원도가 먼저 빚을 갚아준 후 GJC로부터 이를 받아야 하는 상황으로 순서가 바뀌긴 했으나 결과적으로는 회생신청 계획의 목적은 일부 달성되거나 사실상 사라졌다. 강원도의회에서도 여야를 막론하고 회생신청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면서 정치적 명분도 어느 정도 확보했다는 주장에 무게가 실린다. 향후 강원도의 레고랜드 이슈는 장기간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가능성이 높다.

김진태 도정은 앞서 전임 도정이 체결한 강원도와 멀린사 간 총괄개발협약(MDA)을 불공정 계약으로 보고 검증 또는 재협상 방침을 세운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거치며 멀린사와 신뢰구축에 우선키로 합의하며 향후 재협상 이슈가 부각될 가능성은 낮아졌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