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양양서 산불 계도 헬기 추락 5명 사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속초·고성·양양 임차 'S-58T'
"2명 탄다" 신고하고 5명 탑승
당국·경찰 사고경위 조사 중

양양에서 산불 계도 비행 중이던 지자체 임차 헬기 1대가 야산으로 추락해 탑승자 5명이 숨지는 사고가 27일 발생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50분께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의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기장 A(71)씨와 정비사 B(54)씨 외에 주유를 담당하던 정비사 20대 C씨, 그리고 신원 확인이 안 된 여성 2명 등 총 5명이 사망했다

사고 헬기는 속초·고성·양양이 공동으로 임차해 운용 중이었으며, 용역 회사는 전남 화순에 있는 T업체다. 강원도와 속초시 등에 따르면 도는 25~26일 동해안에서 강풍이 불면서 산불이 잇따르자 계도 비행을 요청했고, 헬기는 강풍이 잦아든 27일 비행에 나섰다.

사고 헬기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 속초시 노학동에 있는 계류장에서 이륙해 양양 방향으로 비행했고, 이륙 1시간30분 후에 추락했다. 사고 직후 동체에서 발생한 화재는 1시간15분 만에 진화됐으나 잿더미 속에서 5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당초 탑승 인원은 기장과 정비사 2명으로 파악됐지만, 실제 사고 현장에서는 시신 3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계류장의 CCTV로도 5명이 탑승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항공 당국과 경찰은 사고 경위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도내에서는 강릉, 동해, 삼척시가 사고 헬기와 같은 기종의 헬기 2대를 임차한 것을 비롯해 시·군에서 모두 9대의 헬기를 임차해 운영 중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