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일본 16강 올린 논란의 VAR 판정에 일부 팬 조롱…"VAR 또 실패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일본 '1㎜의 기적' 만든 VAR…지금까지 44경기서 22회 판정 번복

사진=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일본과 스페인전 VAR(Video Assistant Referee) 판독이 SNS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스페인을 상대로 치른 카타르 월드컵 E조 3차전에서 미토마 가오루의 크로스를 받은 다나카 아오의 문전 쇄도 결승 골을 앞세워 2-1로 기적과도 같은 승리를 따내고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문재는 일본이 1-1로 맞선 후반 6분, 미토마 가오루가 크로스를 올리기 직전 공이 터치 라인 밖으로 나간 것처럼 보이면서 선심은 깃발을 들었지만, VAR 판독에서 뒤집혔다.

공이 라인 바깥으로 나가지 않고 살아 있어서 미토마의 크로스는 적절했다고 봤다.

그러나 여러 각도에서 찍은 현장 사진과 TV 영상 등을 기초로 축구 종가를 자부하는 영국의 언론과 SNS 이용자들은 VAR 판독 적절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육안상 분명 나간 공으로 보이지만, 더 정확한 기계가 봤을 땐 공의 곡면이 라인에 걸쳤다는 해석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모양새다.

데일리 메일과 BBC 방송은 일본의 깜짝 승리를 인정하면서도 VAR 판독만큼은 '논란이 많다'(controversial)는 표현으로 짚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 메일은 일본의 승리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독일의 한 격분한 팬이 이 장면을 두고 "몇 ㎜ 차이로 독일이 떨어졌다"고 촌평한 대목을 소개하기도 했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선심이 아웃을 뜻하는 깃발을 들었을 때 이의를 제기하는 선수는 거의 없었다며 영상을 확인한 심판진이 볼을 아웃이 아닌 인으로 판독한 뚜렷한 증거는 아직 제공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VAR은 카메라로 찍은 영상을 바탕으로 경기 과정을 판독하는 시스템으로, 카메라와 특수 센서 등을 활용해 반자동으로 오프사이드를 잡아낸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공격수와 수비진이 동일선상에 있었더라도 공격수의 어깨가 수비수보다 앞서 움직였다는 식으로 오프사이드를 적발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아르헨티나는 VAR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전반에만 3골을 무효 처분받기도 했다.

마치 전자오락 게임처럼 정밀하게 짚어낸 오프사이드 영상에 팬들은 탄성을 자아내지만, 이번처럼 명백한 사이드 아웃으로 보이는 판정이 VAR의 극도로 세밀한 판독으로 뒤집히면 승패와 무관하게 팬들은 첨단 기술과 이를 활용한 심판들을 의심하기도 한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VAR이 확실히 또 실패했다'며 육안 관찰, 사진, TV 중계 화면 등을 완전히 뒤엎은 VAR 판독에 의구심을 자아냈다. 'VAR이 큰 웃음거리가 됐다'는 팬도 있었다.

사진=연합뉴스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은 "이 판정이 맞는 것인지를 두고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며 "대부분의 각도에서 볼 때 공은 라인을 완전히 넘은 것처럼 보이지만 VAR은 다르게 봤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번 대회는 2일 오전까지 총 44경기가 펼쳐졌고, 이 가운데 VAR을 통해 판정이 번복된 사례는 22번에 이른다. 두 경기에 한 번 정도 VAR로 판정이 바뀐 셈이다.

2일 경기에서만 세 차례 판정이 뒤집혔다.

독일과 코스타리카전에서는 후반 44분 독일 니클라스 퓔크루크가 4-2를 만드는 득점을 올렸으나 이때 선심의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왔다. 결국 VAR을 본 끝에 득점이 인정됐다.

또 크로아티아와 벨기에 경기에서는 전반 15분 크로아티아에 페널티킥이 선언됐다가, VAR을 통해 크로아티아 선수의 오프사이드가 잡히면서 페널티킥이 취소됐다.

전날에도 두 건의 VAR을 통한 판정 번복이 나왔다.

아르헨티나와 폴란드 경기에서는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보이치에흐 슈쳉스니(폴란드)의 충돌 상황에 대해 VAR 심판이 주심에게 '페널티 리뷰를 해보라'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메시의 페널티킥은 슈쳉스니 골키퍼가 직접 막아냈다.

프랑스와 튀니지 경기에서도 프랑스 앙투안 그리에즈만의 후반 추가 시간 동점 골이 VAR을 통해 무효가 됐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이번 대회에서 FIFA가 VAR을 통한 판정 번복 등에 대해 팬들에게 충분한 설명을 하지 않고 있다"며 "명확한 근거 등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ESPN은 "영국 프리미어리그는 VAR 판독 시 관련 자료가 중계방송사에 공유되지만, FIFA는 그렇지 않다"고 개선할 점을 짚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