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한국, 강호 브라질과 16강전 치른다…일본은 크로아티아와 대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유럽 주춤하는 동안 아시아 국가들 선전…조별리그 3승 팀은 나오지 않아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극적으로 16강 대열에 합류한 G조 1위인 한국이 브라질과 맞붙는다. 일본은 크로아티아와 대결한다

한국시간으로 11월 21일에 개막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이 12월 3일 조별리그를 마쳤다.

참가국 중 절반인 16개국이 조별리그를 통과해 '단판 승부'를 준비한다.

16강전은 한국시간으로 4일 0시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네덜란드와 미국의 경기를 시작으로 총 8경기가 열린다.

아르헨티나-호주(4일 오전 4시), 프랑스-폴란드(5일 0시), 잉글랜드-세네갈(5일 오전 4시), 일본-크로아티아(6일 0시)전이 이어진다.

H조 2위로 16강에 진출한 한국은 6일 오전 4시에 974 스타디움에서 FIFA 랭킹 1위이자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 브라질과 격돌한다.

이후 모로코-스페인(7일 0시), 포르투갈-스위스(7일 오전 4시)전이 펼쳐진다.

역대 월드컵 사상 가장 많은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 6개국이 카타르에 왔고, 한국과 일본, 호주가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AFC 소속 3개국이 16강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을 공동 개최한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16강에 올랐고,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도 역시 한국과 일본이 16강 무대에 올랐다.

이번에도 한국과 일본이 16강 진출에 성공했고, AFC 회원인 호주도 조별리그를 뚫었다.

한국, 일본, 호주 모두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극적으로 승리하며 16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13개국 중 7개국(네덜란드, 잉글랜드, 폴란드, 프랑스, 스페인, 크로아티아, 스위스)이 16강에 진출했다.

아프리카축구연맹(CAF)에서는 5개국 중 세네갈과 모로코, 2개국이 16강에 진출했다.

남미축구연맹(CONMEBOL)에서는 전통의 강호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16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고, 에콰도르와 우루과이는 짐을 쌌다.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4개 팀 중에는 미국만이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7회 연속 16강에 진출했던 멕시코도 이번에는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16강 진출에 실패한 팀 중 FIFA 랭킹이 가장 높은 팀은 벨기에(2위)였다,

반면, 38위인 호주는 강호들 틈에서 16강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