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화물연대 파업 철회…"현장 돌아가지만 이후 과정 만만치 않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조합원 3천757명 투표 61.82% 종료 찬성…반대 37.55%
원희룡 "화물연대 파업 철회해도 잘못된 관행 바로잡을 것"

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파업을 철회하고 현장으로 복귀한다.

화물연대 전북본부에 따르면 9일 오전 9시부터 총파업 철회 여부를 두고 전체 조합원이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파업 종료 표가 절반을 넘었다고 밝혔다.

조합원 2만6천144명 중 투표자 수는 3천574명(13.67%)으로 이 중 2천211명(61.82%)이 파업 종료에 찬성했고, 1천343명(37.55%)이 반대했다. 무효표는 21명이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투표율이 13%대로 저조한 것은 16일 동안 이어진 파업에 지친 일부 조합원들이 현장을 이탈하고 파업 참여의 열기가 낮아진 탓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화물연대 강원본부 조합원은 600여 명 중 100여 명이 참가해 투표율이 다소 저조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화물연대 강원본부 관계자는 "투표 인원의 60% 정도가 파업 철회에 찬성했다"며 "정부가 강경 탄압 기조를 보여 더는 버틸 힘이 없다는 분들이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화물연대 광주본부는 조합원 투표 결과 63%가 파업 철회에 찬성했고, 전남본부는 56%가 찬성했다.

부산본부는 투표와 무관하게 오늘 오전 업무 복귀 결정을 내렸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오늘부터 파업을 풀고 현장으로 복귀하게 된다"며 "안전운임제 기한을 연장하는 안이 국회 교통법안심사소위를 통과했으나 이후 과정이 만만치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투표 결과가 공지된 후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전국 각지의 파업 현장에서 농성 천막을 걷는 등 파업을 마무리하는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화물연대의 총파업 철회는 고유가, 고금리 등 대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하는 상황에서 물류 마비 등 경제에 큰 타격을 입히는 총파업이 국민적 공감대를 얻지 못한 것도 그 배경으로 읽힌다.

앞서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면서 파업을 시작했다.

현재는 컨테이너·시멘트 등 2개 품목 운송이 안전운임제 대상이다.

파업이 보름 넘게 이어지면서 시멘트, 철강, 석유화학 등 업종에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정부는 지난 8일 철강재와 석유화학제품 출하량이 평시 대비 각각 48%, 20% 수준으로 내려갔으며 출하 차질 규모는 각 1조3천억원씩 총 2조6천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파업을 철회하더라도 정부와 여당을 상대로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 입법화'와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를 계속 요구할 계획이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대해서는 국제노동기구(ILO)를 통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전북본부 조합원들이 군산시 소룡동 1부두 인근에 세워진 천막을 철거하고 있다.

한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산업 현장을 일방적으로 중단시켜 수많은 손해와 나라의 마비를 가져오는 관행이 반복돼선 안 된다"며 "화물연대 파업 철회 이후로도 건설 현장 내 잘못된 악습과 관행을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건설노조는 일반 건설 장비를 놓고 독점에 가까운 지위로 작업을 방해하겠다고 공언했다"며 "(건설사를) 괴롭혀서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하는 분위기가 공공기관과 대기업 시공 현장까지 만연해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몇 년간 정부가 피해자를 보호하기는커녕 이런 부분을 공공연히 비호하고, 단속하려는 경찰에게 손해배상 책임을 물었다"며 "집단적 위력에 공권력이 날개를 달아준 것"이라고 말했다.

원 장관은 "노조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 회계 감사와 수사권을 발동하고 국토부와 고용노동부가 행정조사를 할 수 있는 권한을 두겠다"며 "잘못된 관행에 타협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