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강원도 2청사 설치 두고 지역·도청 내부 ‘뒤숭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경제인연합회 “영동 7개 시군 참여해야”주장
조직개편 임박, 인사기준 등 두고 도청 내부 술렁
강릉 도심과 멀리 떨어진 임시 2청사 시설도 불만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7월부터 강릉에 강원도 2청사를 운영하기로 한 것과 관련, 지역과 강원도청 내부가 술렁이고 있다.

(사)강원경제인연합회는 2일 “강원도 제2청사 공론화위원회·선정위원회를 발족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영동지역 7개 시·군과 전문가들로 위원회를 구성, 주민설명회와 함께 이관 타당성 용역을 제안하고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원도가 조급한 결정을 내리기보다 행정 효율성 극대화, 도민 편의 고려와 함께 지역주민들이 수긍할 수 있는 공론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제2청사 설치는 영동지역의 행정서비스 개선과 균형발전을 위한 중대한 사안으로 현재의 환동해본부 기능과 인원 보강에 그치는 수준으로 간판만 바꾼 제2청사가 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도청 내부도 뒤숭숭하다.

3일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2청사 설치에 따른 조직개편안을 보고받기로 돼 있는 가운데, 2청사 설치 시 춘천에 거주 중인 직원들은 터전을 옮겨야 하는데다 수산, 자원, 기계, 공업 등 소수직렬이 인사대상이 될 수 있다는 설까지 나오고 있다. 또 임시 2청사로 거론되는 강원도립대, 사임당교육원 등이 강릉 도심과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점에 대해서도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이에 강원도 관계자는 “아직 조직개편안, 인사지침 등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특정 직렬만 집중적으로 2청사로 가는 일은 없을 것” 이라고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

    일상에서 답을 찾는 '골목 실험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