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강원도당 "최문순 전 도지사, 알펜시아 ‘입찰방해’ 혐의 철저히 수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민의힘 강원도당이 알펜시아 입찰방해 혐의로 입건된 최문순 전 도지사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당은 28일 논평을 통해 "시민단체 등이 제기한 알펜시아 '입찰 담합', '헐값 매각' 의혹의 실체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며 "강원경찰청이 최 전 지사와 KH그룹 임원이 입찰 과정에 관여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조사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그동안 최 전 지사를 비롯한 전 강원도정과 강원도개발공사,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 강원도의원 등은 '입찰 담합' 의혹을 부인해 왔다"며 "지난해 최 전 지사는 도의회에서 "담합 의혹 제기 등은 국민의힘의 정치적 이득을 위한 정쟁이며, 정치도의를 벗어난 행위"라며 오히려 국민의힘을 비난했다. 또 당시 여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은 '알펜시아 매각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다수 의석으로 부결시켜 진실 규명의 기회를 덮어버렸다. 최문순 도정과 강원도개발공사 역시 "위법함이 없다"는 주장만 고집해 왔다"고 꼬집었다.

도당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와 경찰의 수사를 통해 그 '사실'과 '진실'이 드러나고 있는 것"이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어 "혐의가 드러나면 엄격하게 처벌해야 할 것"이라며 "강원도의회는 '재정 효율화 특별위원회'를 구성한 만큼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