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정은경 "4차 대유행의 원인 서울시 상생방역 때문이라고 보기 어렵다"

사진=연합뉴스

"4차 대유행의 원인 서울시의 상생방역 때문이라고 보기 어렵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4차 대유행의 원인에 대한 질문에 "3차 유행 이후 500∼600명대 확진자가 누적돼 왔고, 여기에 방역 이완과 계절적 요인이 겹쳤기 때문"이라며 "서울시의 상생방역 때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답변했다.

정 청장은 또 지난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완화 메시지를 내면서 최근 4차 대유행을 초래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거리두기 개편안과 예방접종 인센티브를 발표하면서 완화된 메시지가 전달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거리두기 개편 경위에 관한 여야 위원들의 질의에 "거리두기를 개편하면서 단계별 기준을 제시했고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협의하면서 진행했다"며 "비수도권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거리두기 이행점검과 선제검사 강화 등을 통해 확산을 차단하는 노력을 더 하겠다"고 답했다.

정 청장은 거리두기 개편을 두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다른 목소리를 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방역에 대한 피로감과 일상과 방역의 조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중대본과 중앙사고수습본부와 매일 논의했다"며 "중대본 의견과 제 의견이 다른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전날 55∼59세 대상 백신접종 예약이 조기 마감된 것을 두고 "상세히 안내하지 못해 송구하다"며 "백신 공급은 분기 단위, 월 단위에서는 결정이 돼 있는데 주 단위 일정은 한 달 전부터 통보가 돼 확보한 모더나 백신 범위 내에서 1차 예약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3분기 백신 8천만회분 공급은 확정됐으나 주간 단위 일정은 변동이 가능하다"면서 "백신을 맞는 시기가 변동될 수 있으나 충분히 맞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지현기자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