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웰빙·헬스]추운 날엔 무리한 신체활동·과음 피하세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한랭질환 주의보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서 한랭질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대표적이다.

특히 강원도 내 산간지대 등 기온이 낮은 지역 주민들은 한파 시에는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고령층과 어린이 역시 갑작스러운 추위에 신체 적응력이 떨어지면서 한랭질환에 특히 취약할 수 있다.

난방이 적절하지 않은 실내에서 지내는 경우 한랭질환 발생에 특히 주의해야 하고 심뇌혈관, 당뇨병, 고혈압 등을 앓고 있는 만성질환자는 급격한 온도 변화에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돼 위험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한파 시 갑작스러운 추위 노출과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해야 한다.

간혹 술을 마시면 따뜻해지는 기분 때문에 음주를 하며 추위를 달래는 경우가 있으나 신체에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져 위험하다. 또 추위를 스스로 느끼지 못해 다치거나 사망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해야 한다.

겨울철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가벼운 실내운동, 적절한 수분 섭취와 고른 영양분을 가진 식사를 해야 하며 실내는 적정온도를 유지하고 건조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외출 시에는 내복이나 얇은 옷을 겹쳐 입고 장갑·목도리·모자·마스크로 따뜻하게 입는 것이 권장된다. 넘어져 다리나 팔이 부러지는 경우 고령층에게 치명적이므로 빙판길, 경사지거나 불규칙한 지면, 계단 등을 피해 가급적 평지나 승강기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손이 시리지 않도록 장갑을 착용하면 주머니에서 손을 빼고 활동하기 편하다.

박서화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