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웰빙·헬스]봄만 되면 재채기·피부염…수시로 청소하고 체중 줄이세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계절성 알레르기 예방하기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봄철 다양한 알레르기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대한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 대한이비인후과학회,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대한피부과학회, 한국천식알레르기협회와 질병관리청은 최근 개정한 ‘아토피·천식 예방관리수칙'을 통해 알레르기 질환을 겪는 환자들이 지켜야 할 수칙을 발표했다.

우선 알레르기비염의 경우 실내를 청결하게 유지하고, 대기오염이 심한 날은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또 비염의 원인과 악화요인은 사람마다 다르므로 검사를 통해 확인한 후 최대한 피하는 것으로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다.

담배는 알레르기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금연하고, 간접흡연도 최대한 피하는 것이 좋다. 감기예방을 위해 손을 잘 씻으면 이로 인해 일어나는 불편을 예방할 수 있고,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과학적인 방법으로 꾸준히 치료하면 불편을 덜 수 있다. 천식 환자 역시 마찬가지로 실내를 청결하게 유지하고,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권장된다.

또 규칙적인 운동을 하고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치료는 의사의 지시에 따라 시행하고 악화 시 대처방법을 잘 알고 있으면 위험한 상황을 예방할 수 있다. 만약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다면 여기에 더해 보습 및 피부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하고, 피부에 자극이 없는 옷을 입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손톱, 발톱을 짧게 깎고, 음식은 정확히 알레르기로 진단된 식품만을 제한하며, 스트레스를 잘 관리해야 극복이 가능하다.

박서화기자 wiretheasia@kw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