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제철 맞은 조개, 맛있는만큼 급성패혈증 조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나와

치사율 50% 기저질환자 위험

올 들어 국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환자가 확인됨에 따라 질병관리청이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 패혈균(Vibrio vulnificus) 감염에 의한 급성 패혈증으로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5~6월경에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환자가 가장 많이 생긴다.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으로 감염된다. 질병관리청은 날씨가 급격히 따뜻해지면서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고, 해수와 접촉하는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열이 나고 나서 24시간 내 피부가 붓거나 빨갛게 된다. 수포 또는 피가 나는 수포가 하나 생긴 뒤 점차 범위가 확대되면서 괴사되는 경우도 있다.

치사율이 50% 전후로 매우 높기 때문에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상처에 바닷물이 직접 닿지 않도록 하는 등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지켜야 한다.

정은경 청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 게, 새우 등 날것 섭취를 피하고 어패류 조리, 섭취 시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서화기자 wiretheasia@kw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