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통령실, "'尹 발언 논란' 법적 대응 않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고위관계자 "여당이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과정에서 불거진 '발언 논란'과 관련, 비공식 발언이 정치권에 부적절하게 유출됐다고 보면서도 직접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지는 않기로 했다.

원론적인 차원에서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강조하되, 대통령실이 법적 분쟁의 당사자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기류로 읽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7일 "내부에서 소송 여부를 다각도로 검토했다"면서도 "직접 고발하거나 소송을 제기하는 것은 불필요하다는 결론"이라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야당의 공세에 대해서는 대통령실보다 여당이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대통령실이 언론을 상대로 정정보도 청구 등 법적 대응에 나선 적은 한 차례도 없다.

지난 대선 기간 캠프 안에 네거티브 대응팀과 법률팀을 설치하고 각종 의혹 보도에 적극적으로 고소·고발로 맞서던 것과는 달라진 분위기다.

이번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서도 같은 방침이 유지되고 있다.

여기에는 전날 국민의힘 기초의원과 보수 시민단체 등이 잇따라 논란의 대상이 된 언론사를 고발한 만큼, 굳이 대통령실이 나서지 않더라도 관련 수사가 자동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자단 엠바고(보도 제한) 해제 전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회의에서 이 논란이 먼저 제기된 경위 등에 대해서는 반드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는 게 대통령실 공식 입장이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본질은 비속어 논란이 아닌 동맹국 폄훼"라고 언급했다.

대통령실은 내부적으로 이번 논란에 대한 신속한 종결을 기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