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완전 대면’ 횡성한우축제 30일 개막

3년만 수십만 인파 대한민국 최고 한우 즐기기
횡성종합운동장 메인 행사장 닷새간 행사 풍성

【횡성】 대한민국 최고 브랜드인 횡성한우를 테마로 한 제18회 횡성한우축제가 오는 30일 개막한다. 다음달 4일까지 닷새간 계속되는 이번 축제는 3년만에 완전 대면 행사로 치러진다.횡성군과 횡성문화재단이 함께 마련하는 축제는 예전 축제장인 섬강 둔치에서 횡성종합운동장 일원으로 메인행사장을 옮겨 펼쳐질 예정이다. 1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종합운동장 잔디구장에는 대형 무대가 설치돼 개·폐막식 등 주요 행사가 진행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감동을 재현할 드론퍼포먼스에는 400대 이상의 드론이 동원돼 하늘을 수놓으며, 군민에게 화합의 메시지를 전한다.

축제기간 매일 장윤정, 김희재, 박혜원, 장민호, 홍자, 최정원, 홍지민 등 인기 가수들과 지역문화예술단체의 공연이 펼쳐진다. 메인 시설물인 주제관에는 횡성한우와 축제의 역사, 정보를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는 전시공간을 비롯해 종합안내소, 기념품샵, 인생네컷 사진관, 케치한우리 등 체험부스, 의료부스 등이 설치된다.

풋살장에는 키즈존이 조성되고 별빛예술제, 거리예술제, 지역 9개 읍·면을 상징하는 설치 미술존, 체험부스 등이 갖춰진다. 횡성한우구이터에는 횡성축산업협동조합, 횡성농축산물유통사업단, 횡성한우협동조합 등 지역 대표 생산자 단체 3곳이 모두 참여한다. 축산기업중앙회 횡성군지부는 최초로 선보이는 ‘횡성한우바베큐존’도 바베큐, 조리 음식 등을 판매한다.

축제기간 방문객들의 교통 불편 최소화를 위해 문화체육공원, 터미널 일대, 축제장, 횡성역을 잇는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