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원랜드 비위 직원 자체 징계 실효성 의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 28일 자료 공개
2018년부터 5년 간 징계처분 직원 134명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이 강원랜드로부터 제출받은 '징계위원회 개최 결의서'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강원랜드에서 징계 처분을 받은 직원은 총 134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간 업무 수행 중 금전을 훔치거나 내부 규정을 위반해 ‘업무절차 및 제규정 미준수’를 사유로 징계받은 직원은 38명으로, 전체의 28.3%에 달한다. 이어 조직 내 비위행위를 적발하지 못하는 등의 ‘직무태만(26명, 19.4%)’, 동료 직원에서 정신적 고통을 주는 ‘직장 내 괴롭힘 등(24명, 10.4%)’,‘임직원윤리행동강령 위반(13명, 9.7%)’,‘폭행(10명, 7.4%)’ 등이었다.

올해 상반기(1월~8월)에만 강원랜드에서 징계 처분을 받은 13명의 직원 중 7명이 ‘업무절차 및 제규정 미준수’로 징계를 받았다. 그 중에는 10년 이상 근속 직원이 업무 중 슬롯머신 기계 내부에 떨어진 현금을 반복적으로 절취하는 등 죄질이 나쁜 사례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함께 복수의 직원은 고객 유치용으로 제공되는 강원랜드 시설 50% 할인 쿠폰을 직접 또는 지인을 통해 판매하다 적발되기도 하였다. 이에 해당하는 강원랜드의 직원은 모두 근속기간이 10년 이상이다.

징계처분을 받은 직원 134명 중 4급 과장급 이상의 직급에 해당하는 직원이 99명으로 전체의 73.8%에 이른다는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그중 3급 이상의 고위직급은 징계인원 중 51.4%다. 정일영 의원은“징계 처분을 받은 직원 대부분이 과장급(4급) 이상이라는 점에서 내부 관리 감독 실태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일부 직원들의 문제가 강원랜드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에게 해가 되지 않도록 강력한 조직문화 쇄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