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원도, 다면평가제 폐지·인사제도 개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도가 승진 인사에 반영해온 다면평가제를 폐지한다.

다면평가는 직원들이 직접 국장급과 과장급 승진인사시 인사대상자들을 평가해온 제도로 2015년부터 연 2회 시행됐다.

그러나 업무능력 평가보다 학연, 지연, 인맥 중심의 부작용이 발생하고 최근 4회 동안 다면평가 평균 참여율이 41.7%로 비교적 낮았다. 신규 및 시·군 전입자는 평가대상자를 잘 모르는 상태에서 평가가 진행된다는 지적도 있었다. 다만 강원도청 노동조합 차원의 베스트·워스트 국·과장 선정은 기존대로 진행한다.

또 근무성적 평정 시 현재 70%인 실적 비중을 80%로 높이고, 경력 비중은 20%로 축소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핵심 공약사업 성과 우수자에게는 가산점을 부여하고 중앙 부처 간 인사 교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도는 일선 경험을 갖춘 인력을 충원하고자 시·군 공무원을 대상으로 연 1회 시행하던 도 전입 시험을 2회로 확대한다.

한편 강원도 조직개편에 따른 후속인사는 다음달 21일 발표된다.

정일섭 강원도 총무행정관은 “인사 제도를 개선해 성과 중심의 공직사회를 구현, 민선 8기 도정 현안을 원활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