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입국 후 PCR 폐지·영유아·어린이 실내 마스크 착용 중지 정부에 요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9일 해외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폐지하고, 영유아와 초등학생 등 어린이의 실내 마스크 착용 중지를 검토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성일종 정책위의장·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인 강기윤 의원을 비롯해 이기일 보건복지부 2차관,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협의회 이후 브리핑에서 정부 측에 해외 입국 후 PCR(유전자 증폭) 검사 폐지를 비롯해 요양병원 대면 면회 허용, 영유아·어린이 실내 마스크 착용 중지 , 독감·코로나 재유행 대비 방역 등 4가지 사안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성 정책위의장은 "어린이집·유치원에 다니는 영유아와 초등학생의 경우 실내 마스크 착용 시 언어발달에 문제가 있다"며 "당장은 어렵지만 점진적으로 고려해 달라는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또 "입국 후 PCR 검사를 하는 곳은 유일하게 우리나라와 중국으로, 정부에 폐지 요청했다"며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서도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 속에서 가족 간 따뜻한 면회가 이뤄져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주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겨울철 독감 유행과 코로나 재유행 가능성도 있어서 철저한 방역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성 정책위의장은 "많은 의료진과 국민들이 헌신해줘서 코로나의 진정세가 확연히 눈에 띈다. 정부도 5주 연속 감소세를 보인다고 본다"며 "코로나19 발생 후 처음으로 일률적인 거리두기 없이 대응한 첫 유행에서 사망자도 직전 유행 대비 5분의 1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아직 많은 분들이 개인 방역과 위생 차원에서 실내는 물론 실외까지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 일각에선 마스크 착용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수 선진국은 마스크 착용을 자율에 맡기고 있고, 방역 모범국으로 불리던 대만도 올해 11월부터 마스크 의무착용을 해제하는 방침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며 "국민 생활에 불편이 없으면서 코로나 확산을 저지할 선이 어디쯤인지 오늘 해답을 찾아달라"고 덧붙였다.

이기일 차관은 "이번 6차 유행의 방역의료 대응에선 코로나 발생 후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도 유행을 억누를 수 있는 효과가 있었다"며 "추석 연휴 이후에도 큰 확산세 없이 유행이 잦아들고 있고, 일상 회복에도 조금씩 다가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앞으로 정부는 바이러스 특성과 유행 정도, 방역 의료 대응 역량을 감안해 유연하게 대응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백경란 청장은 "앞으로도 유행 양상이나 제도의 실효성을 살펴서, 실효성이 다소 감소한 방역 조치에 대해서는 전문가 논의를 거쳐 개선해 나가겠다"며 "다만 면역력 감소, 겨울철 실내생활 증가 등으로 겨울철 재유행 우려도 있는 만큼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가백신(두 개의 서로 다른 항원에 면역반응을 하는 백신) 물량을 신속히 확보하고 동절기 추가 백신접종도 차질없이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