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실외마스크 전면해제 4일째…코로나19 신규확진 3만881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목요일 기준 12주 만에 확진 최소…사망 46명 중 0∼9세 1명

사진=연합뉴스

실외마스크 전면해제 4일째인 29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만여명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881명 늘어 누적 2천474만635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만6천159명)보다 5천278명 적다.

1주일 전인 지난 22일(3만2천997명)보다 2천116명, 2주일 전인 15일(7만1천444명)보다는 4만563명 줄었다.

목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이번 재유행 초기인 7월 7일(1만8천494명) 이후 12주 만에 최소치다.

지난 23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2만9천97명→2만9천339명→2만5천775명→1만4천158명→3만9천413명→3만6천159명→3만881명으로, 일평균 2만9천260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252명으로 전날(379명)보다 127명 적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3만629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8천830명, 서울 6천270명, 인천 1천863명, 경남 1천740명, 경북 1천532명, 대구 1천452명, 부산 1천417명, 충남 1천239명, 강원 1천80명, 충북 990명, 전북 988명, 전남 909명, 대전 816명, 광주 747명, 울산 498명, 제주 251명, 세종 233명, 검역 26명이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0시 기준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363명으로 전날(375명)보다 12명 줄면서 8월 9일(364명) 이후 51일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정부가 재유행 진정세에 따라 지정 병상 7천400여개 중 1천477개를 내달 7일까지 순차 해제하기로 한 가운데, 전날 오후 5시 기준 위중증 병상 가동률은 19.6%(1천846개 중 362개 사용)까지 떨어졌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17만3천889명이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46명으로 직전일과 같았다.

신규 사망자는 80대 이상이 33명(71.7%), 70대 6명, 60대 4명, 50대 1명, 40대 1명이고 0∼9세 사망자도 1명 나왔다.

누적 사망자는 2만8천364명, 누적 치명률 0.11%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