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정선에서 강원민속예술축제 개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도내 민속팀 신명 나고 역동적인 경연

【정선】정선군은 29일 국민 고향 정선에서 제29회 강원민속예술축제를 개막해 이틀 동안 진행한다.

이번 축제는 정선종합경기장 보조구장에서 도내 18개 시·군 1,000여 명의 민속팀이 참가해 민속 놀이와 농악, 민요 등 신명나고 역동적인 경연을 펼쳤다.

특히 ‘다시 일상의 축복으로, 화합·공존·축제의 한마당’을 주제로 동계 올림픽에서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정선 아리랑 공연과 도립예술단의 전통 무용 공연, 공해 북평원님답교놀이 시연 등을 선보였다.

또 정선 남평리 토방집 짓기 놀이와 영월 칡줄달리기 등 각 시·군 민속단도 멋진 공연을 선보이며 큰 호응을 받았다.

제29회 강원민속예술축제에서 1·2위 입상 민속단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는 전국 대회에 강원도 대표단으로 출전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