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알펜시아 매각 관련 피의자 신분 된 최문순 전 지사

소환 임박, 입찰 담합 의혹 관련 4명 입건
그간 사정들 소상히 밝혀 파장 줄여야
공정한 조사로 빠른 시일 내 매듭지을 때

알펜시아리조트 매각 과정에서 불거진 입찰 담합 의혹과 관련해 4명이 입건된 가운데 최문순 전 강원도지사에 대한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 최 전 지사는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입찰 방해 혐의로 입건된 인원은 모두 4명으로 최 전 지사, 강원도개발공사에 파견돼 매각 업무를 맡았던 도청 공무원 A씨, KH그룹의 최고위 임원과 간부 등이다. 경찰은 이미 지난달에 최 전 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한 차례 조사했고,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전직 도지사가 경찰 조사를 받는 초유의 일이 벌어지는 등 경찰 수사 확대는 강원도정에 미칠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과거 도내에서는 민선 자치단체장들이 경찰 조사를 받고 유죄 판결을 받은 경우가 많았다. 주민의 충격도 충격이지만 더욱 심각한 문제는 자치행정이 표류하는 경우가 있었다는 점이다. 지역 내 최고 행정책임자가 경찰 조사를 받게 되면 자치행정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는 것은 물론이고 지역의 현안이 제대로 해결될 리가 없다.

자치단체장들이 조사를 받을 때마다 이어졌던 법적 다툼과 소모적인 논쟁은 지역사회의 분열과 갈등이라는 상처만 덧냈다. 자치단체장들이 시·군정에 전념하지 못하면서 빚어지는 공백으로 인한 유무형의 손실은 결국 주민의 몫으로 돌아갔을 뿐이다. 또한 자치단체장들이 경찰의 수사를 받으면 지역 주민들이 받는 충격은 컸다. 일반 공직자가 아니라 주민들이 직접 선출한 지역의 얼굴이기 때문이다. 비록 전직이라고 하지만 최 전 지사의 경우도 도정이 술렁이며 강원도민들이 입는 상처는 크다. 여기에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알펜시아 매각을 사실상 ‘적폐’로 규정하며 시시비비를 따져보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김 지사는 지난달 28일 알펜시아 매각과 관련, 최 전 지사의 입건에 대해 “취임 당시 적폐 청산은 없다고 선언했지만 알펜시아는 제외”라며 “경찰 수사와 공정위의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덮고 갈 수는 없다”고 밝혔다. 신속하고 공정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는 이유다. 이를 바탕으로 알펜시아리조트 매각 문제는 빠른 시일 내 정리돼야 한다. 조사가 늦어지면 강원도정이 알펜시아리조트 때문에 발목이 잡힐 수밖에 없다. 우선 최 전 지사는 조사 과정에서 그간의 의혹들에 대해 가감 없이 소상히 밝혀야 한다. 그래야 의혹이 또 다른 의혹을 낳는 부작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지금 강원도는 시대적 대전환기에 와 있다.

올 5월29일 ‘강원특별자치도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해 내년 6월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이 공식화됐다. 조선 초기인 1395년 강원도 정도(定道) 이후 628년 만에 명칭을 달리하면서 거듭 태어나는 것이다.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 발굴 등 준비해야 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알펜시아리조트 매각 문제가 강원도정의 블랙홀이 돼선 결코 안 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