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월드컵 한국-우루과이전 시청률 41.7%…네이버 스포츠 "우루과이전 동시접속자 200만 명 넘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진=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대 우르과이전 시청률 합이 41.7%를 기록했다.

2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부터 이튿날 0시 14분까지 KBS 2TV, MBC TV, SBS TV가 방송한 한국-우루과이전 시청률 합은 41.7%로 집계됐다.

채널별로는 MBC TV 18.2%, SBS TV 15.8%, KBS 2TV 7.7% 순이었다.

MBC TV는 안정환·서형욱 해설위원과 김성주 캐스터, SBS TV는 박지성·이승우 해설위원과 배성제 캐스터가, KBS 2TV는 구자철·한준희 해설위원과 이광용 캐스터가 중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축구 대표팀은 오는 28일 밤 10시 가나와 같은 장소에서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가나는 2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3으로 졌다.

승점을 따지 못한 가나(61위)는 최하위로 조별리그를 시작했지만 조 1위 후보로 꼽힌 포르투갈(9위)을 상대로 멀티 골을 넣으며 만만치 않은 모습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또 네이버 스포츠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전을 시청한 인원이 최소 200만 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스포츠에서 중계한 우루과이전 동시접속자는 이날 오전 7시 30분 기준 200만291명, 누적 시청자 수는 895만9천7명으로 나타났다.

실시간 응원 대화방인 '응원톡'에서 채팅은 총 29만2천501건을 기록했다.

지난 9월 출시한 커뮤니티 서비스 오픈톡은 이날까지 2천288건이 만들어졌으며, 이 가운데 약 47%(1천67건)가 축구·해외축구 카테고리에서 개설됐다.

네이버는 인원 제한이 없는 공식 응원 오픈톡, 축구 크리에이터 이스타TV가 운영하는 오픈톡, 카타르 현지 취재 기자단이 참여하는 오픈톡을 직접 운영한다.

월드컵 승부 예측 서비스 참여 인원도 이날 오전 7시 30분 기준 누적 126만638명을 기록했다. 조별리그 1·2·3차전 예측에 각각 39만5천81명, 45만2천216명, 41만3천341명이 참여했다.

이 서비스는 해외축구 이용자들을 위한 참여형 스포츠 이벤트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약 180만 명이 참여했다.

4차 승부 예측은 16강 대진이 확정되면 진행할 예정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