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전시

"영혼의 정원으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명숙 작가, 'soul garden(영혼의 정원)'
들꽃, 생명 존재의 그 자체를 말하다

◇김명숙 作 soul garden

"영혼의 정원에 오신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김명숙 작가는 오는 30일까지 춘천미술관 전관에서 'Soul garden(영혼의 정원)'을 주제로 추운 겨울을 견디게 해줄 따뜻한 전시를 선사한다.

이번 전시는 크게 평면 전시, 영상 상영, 섬유 등 설치의 공간으로 구성된다.

먼저 평면작품은 섬유매체 안에서 느껴지는 이미지들을 시각과 촉각의 작품으로 탈바꿈해 30호에서 200호 크기 정도의 작품에 담았다. 부드럽고, 따뜻한 공간을 통해 사람들을 위로하기까지 한다.

이어 영상제작 공간에서는 2019년 '대한항공 블라디보스톡 취향 25주년 기념' 초대 개인전을 영상으로 만들어 현장의 분위기를 관람객에게 전달한다. 또, 그는 2개월 간 '프랑스 파리 L concept gallery' 레지던시 프로그램에서 겪은 경험을 영상으로 제작 해 국제교류를 희망하는 작가들에게 한국을 넘어 세계로 도약할 수 있는 디딤돌을 제공한다.

마지막은 섬유작업으로 제작한 '등' 50여개를 전시장 천장에 설치하고 다양한 빛과 그림자의 정원으로 관객을 초대한다.

특히 그의 작품은 '영혼의 정원'이란 주제에 걸맞게 구석진 곳에서 피어나는 들꽃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휴식과 평안, 생명력을 드러내는 들꽃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고, 그간의 아픈 상처까지 어루만져주는 치유의 순간이 펼쳐진다.

김명숙 작가는 "들꽃은 눈에 잘 띄지도 매력적이지도 않지만 생명의 존재 그 자체"라며 "끈질긴 씨앗들을 산지 위에 퍼뜨리고 그 결실이 들꽃이 되어 아름다운 정원을 풍성하게 가꾸어준다고 여긴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