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동해해경 대게 금어기 해제 따라 불법조업 특별단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동해해경이 지난 10월 단속한 대게 사진.

동해해양경찰서는 1일부터 내년 2월말까지 3월간 암컷대게와 9㎝ 이하인 체장미달 대게 등의 불법조업에 대해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대게 금어기가 지난 30일로 해제됨에 따라 성어기에 대게 불법포획 행위가 있을 것으로 보고 동해안 어업인의 주요 소득원인 대게류 자원 고갈을 막고 보호하기 위해 본격적인 단속활동을 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동해해경은 해상에서는 100톤급 신형 형사기동정을 활용, 주요 어선 출·입항 취약시간과 취약 항포구를 중심으로 형사활동을 하고 육상에서는 형사요원, 파출소 등을 동원해 육상으로 반출·유통·판매하는 행위 등을 전방위로 단속한다.

동해해경은 대게류 불법조업사범 단속을 지난 2020년 6건, 2021년 5건, 올들어 현재까지 4건을 적발했다.

현행 수산자원관리법상 암컷대게 및 체장미달 대게를 포획하는 행위는 엄격히 금지하고 있으며 위반 시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이 부과된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암컷대게 1마리가 약 10만개의 알을 낳으며, 어획 즉시 바다로 방류하면 97%가 생존하는 점을 감안해 대게 자원보호를 위해 죄질이 불량한 행위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를 하는 등 단속활동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해해경이 지난 10월 단속한 대게 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