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강원도 물가상승률 꺾였지만 체감물가는 ‘그대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11월 강원도내 소비자물가동향
채소등 농축산물 가격 하락 작용
10월보다 1% 내린 5.6% 기록
당분간 물가상승률 5%대 전망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0%를 기록하며 한 달 전보다 0.7%포인트 낮아졌다. 지난 2일 통계청이 발표한 전국 '1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9.10(2020년=100)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5.0% 올랐다. 지난 4월(4.8%)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사진=연합뉴스>

11월 강원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6%를 기록했다. 한달 전인 지난 10월보다 1% 가량 낮아졌지만 공공요금과 식음료 가격이 고공행진을 거듭하면서 서민들은 체감 물가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강원지방통계지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11월 강원도내 소비자물가지수는 110.43(2020년=100)으로 전년동월대비 5.6% 상승했다. 지난 7월 IMF 이후 최고치인 7.6%까지 오른 도내 물가는 석 달 연속 6%대에 머물렀다. 5%대 복귀는 지난 4월(5.9%) 이후 7개월 만이다.

11월 도내 물가 상승률이 전월보다 안정화한 원인은 농축산물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 컸다. 지난 8월 31.4%나 올랐던 신선채소 가격은 정부의 비축물량 공급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월대비 1.7% 하락했다. 채소가격이 1년 전보다 하락한 건 지난 4월(-4.2%) 이후 처음이다.

실제 지난해 11월 말 춘천지역 취청오이 10개 가격은 1만6,630원이었으나 지난달 말 9,900원으로 40.4% 하락했다. 같은 기간 배추 1포기 가격은 5,000원에서 3,660원으로 26.8% 낮아졌다.

반면 전기·가스·수도 등 공공요금, 일부 외식비용 등은 고공 행진 중이다. 도내 해장국 가격은 1년 전보다 16.5%, 삼계탕 14.0%, 김치찌개 12.2% 오르는 등 서민 음식 가격이 치솟았다. 도시가스(33.2%), 전기료(18.6%) 등 공공요금도 크게 올랐다.

등유, 경유 등을 포함한 공업제품도 6.6% 상승했다. 실제 등유 가격은 11월20일 기준 ℓ당 1,587.65원으로 1년 전 1,083.49원보다 46.5% 상승했다.

문제는 아직 지난달 우유가격 인상에 따른 유제품 등의 가격 상승분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다음 조사에서는 2차 가공식품 가격이 추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또 식품업계의 가격 도미노 인상도 이어지고 있다. 이달 들어 콜라와 사이다, 참기름, 케첩, 식초 등의 가격이 줄줄이 올랐다.

강원지방통계지청 관계자는 "우유 가격 및 유제품 가격이 인상되고 물가가 크게 하락할 요인이 없어 연말까지 5%대 물가 상승률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0%를 기록하며 한 달 전보다 0.7%포인트 낮아졌다. 지난 4월(4.8%)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강원지역 소비자물가동향<제공=강원지방통계지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