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60대 이상 일자리 47만개 늘 때 30대 일자리 1천개 감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통계청 '2021 일자리통계' 발표
보건·복지 늘고 숙박·음식 감소

지난해 국내 일자리가 85만 개 증가해 2016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중 절반 이상인 47만 개의 일자리는 60세 이상에서 발생했다.

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 일자리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자리는 2,558만 개로 전년보다 85만 개(3.5%)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16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다. 그러나 60세 이상이 47만 개로 일자리 증가분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인구 고령화와 코로나19 영향으로 노년층 돌봄 등 관련 일자리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어 50대(23만 개), 40대(10만 개), 20대(6만 개)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19세 이하와 30대는 이 기간 각각 1만 개, 1,000개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도소매(17만 개), 보건‧사회복지(15만 개) 등 대부분 업종에서 증가했지만, 숙박‧음식은 1만 개 줄었다.

성별 증감을 보면 1년 전에 비해 여성 일자리가 4.9%(51만 개), 남성이 2.4%(34만 개) 늘어 여자 일자리 증가 폭이 컸다. 다만 남자가 점유한 일자리는 1,457만개(57.0%)로 여자의 1.3배 수준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