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영월군 법정문화도시 지정, 지역 성장동력 돼야

영월군이 인구 5만명 이하 군단위 지역 중 전국 최초로 법정문화도시에 지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6일 문화도시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영월군을 비롯, 울산광역시, 의정부시, 고창군, 달성군, 칠곡군 등 6개 시·군을 제4차 문화도시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전국의 내로라하는 대도시들과의 경쟁을 뚫고 법정문화도시로 지정된 것이다. 인구 5만명 이하 군단위 지역 중 법정문화도시로 지정된 곳은 영월군과 고창군이 유일하다. 영월군이 석탄 광산으로 대한민국 성장을 주도했지만 폐광 이후 지역 인구가 급속히 감소하며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법정문화도시 지정은 더욱 의미가 있다. 이를 지역 발전의 새로운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

문화도 산업이다. 잘 디자인하면 엄청난 부가가치가 창출된다. 영월군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5년 동안 국비 등 130억여원을 지원받는다. 지역 소멸 위기를 문화로 극복하는 ‘문화 강소도시’ 조성에 나서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지금 우리는 문화파워 시대를 살고 있다. 개인 일상은 물론 기업과 국가 경영에 이르기까지 문화를 떼어 놓고는 생각할 수 없는 시대다. 지난 20세기가 자본, 노동, 기술에 기초한 표준화된 대량생산·대량소비의 시대였다면 자본, 노동, 토지, 기술의 국가 간 경계가 허물어진 21세기 글로벌 시대는 문화가 핵심 생산요소가 되고 경쟁력을 좌우하는 문화 시대다.

영월군은 이제 정부 지원으로 다양한 문화 사업을 펼칠 수 있게 됐다. 영월군만의 문화 정체성을 확립하고 군민 모두가 다양한 문화 활동을 향유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 생태계를 하루빨리 구축해야 한다. 주민 참여 주도의 평생문화 환경 조성, 문화예술의 지역 정체성 확립, 융복합형 문화 창업지역 만들기, 문화예술복합 공간 마련도 중요하다. 문화는 공간에서 싹트는 기이한 분야다. 그러나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분명한 실체가 나타나야 한다. 그래야 법정문화도시로의 면모와 경쟁력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지역 발전의 동력으로 삼고 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할 때다. 영월군은 이를 기초로 인구 감소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 더불어 지역에 산재한 유·무형 문화유산을 관광자원화하면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다. 영월군은 이번에 각별한 의지를 갖고 ‘문화예술의 고장’ 조성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는 등 팔을 걷어붙여야 한다. 이왕이면 주민, 전문가, 행정이 두루 참여하는 추진협의체를 구성하는 것도 바람직하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