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지난해 홍천 최고 매매가 아파트 ‘오드카운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용면적 85㎡ 매물 3억7,000만원에 거래
올해 아파트값 호가 중심으로 다소 하락 전망

【홍천】지난해 홍천지역 최고 매매가 주택 매물은 홍천군 갈마곡리 오드카운티 아파트에서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2022년 한해 동안 홍천에서 최고 가격으로 거래된 매매는 지난해 4월 오드카운티 아파트의 85㎡(전용면적 기준) 11층 매물로 3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3.3㎡(1평)당 가격은 1,463만원에 달한다. 지난해 2분기까지 오드카운티와 함께 연봉리 아이파크 아파트 등의 85㎡ 매물이 3억5,000만~3억6,000만원 사이에 거래되는 등 높은 매매가를 형성했다.

그러나 하반기부터 부동산시장 침체가 시작되고 고금리에 따른 대출실행이 줄어들면서 아파트 매매가도 다소 하락했다.

지역 부동산 전문가들은 올해는 그동안 큰 폭으로 상승한 아파트 매매가격이 호가를 중심으로 다소 내려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홍천지역 미분양 물량이 없고 1년 내 입주물량도 부족해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국토부와 부동산114 자료 조사 결과 홍천의 지난 10월말 기준 미분양은 단 5세대에 불과하고 향후 1년간 입주물량은 아예 없다. 이와함께 최근 주택건설승인 허가를 받은 아파트 물량 역시 준공까지 3~4년이 걸릴 전망이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부동산시장이 움츠러들면서 그동안 천정부지로 치솟던 홍천지역 아파트값도 보합이나 하락 등 안정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2~3년간 높은 매매가로 아파트나 주택을 구입한 수요자들은 가격이 다시 오를 때까지 매물을 내놓지 않을 것으로 보여 매매시장 거래량도 감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