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홍천군 영구보존 지적기록물 전산화 구축사업 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종이 기록물 데이터베이스 구축해 기록
신속 정환한 민원서비스 제공 위해 진행

【홍천】홍천군은 군민의 재산권 보호와 신속 정확한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종이로 되어 있는 영구보존 지적기록물을 대상으로 전산화 전환 사업을 추진한다.

영구보존 지적기록물은 지적공부인 옛 토지대장(부책·카드), 측량결과도, 토지이동결의서, 비법인 등기용 등록번호 신청서 등으로 군민의 재산권 행사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중대한 기록물 등이다.

군은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생산된 지적측량 결과도, 토지이동(신규등록·등록전환·토지분할·지목변경) 신청서, 부동산특별조치법 등 지적관련 서류 총 4만3,000여장을 전산화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 따라 각종 재난으로 인한 문서의 훼손·멸실에 대비할 수 있는 복구자료를 확보, 지적공부의 공신력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적행정 및 측량업무 자료 조사에도 데이터베이스를 적극 활용, 최근 증가하고 있는 토지재산권 분쟁해소는 물론 민원발생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토지관련 민원의 경우 전산화사업 이전에는 해당서류를 서고에서 일일이 찾아 복사하는 등 행정업무 처리에 오랜 시간이 소요됐지만 전산화 DB 구축 이후에는 각종 문서 열람 및 확인이 간소화돼 신속·정확한 지적행정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최성일 홍천군 토지주택과장은 “영구보존문서인 중요 기록물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해 군민의 재산권 보호와 지적행정의 신뢰성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